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브리핑] 가계 빚 사상 최대 기록
입력 2013.08.25 (07:07) 수정 2013.08.25 (07:37)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계 빚이 사상 최대 기록을 또 경신했습니다.

찾아가지 않아 잠자고 있는 연금저축이 전체 계좌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제브리핑, 박일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계 빚이 지난 2분기에 약 17조 원이나 급증했습니다.

1분기에 잠시 줄었던 가계 빚이 석 달 새 갑자기 는 건데 980조 원, 사상 최대치도 경신했고 올해 안에 천조 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6월 말 취득세 감면 종료를 앞두고 주택 담보 대출 수요가 일시적으로 몰린 게 결정적입니다.

약 6조 원으로 가계 빚 증가액의 3분의 1이 넘습니다.

때문에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을 제외하면, 가계대출 증가가 더뎌지고 있는 추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입니다.

오히려 더 큰 문제는 부채의 질입니다.

은행에서 빌린 가계 빚 비중은 절반을 겨우 넘을 정도로 떨어지고.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등의 대출 비중이 커진 데다, 그 중 상당수가 마이너스 통장 같은 생계형 대출 증가분입니다.

<인터뷰> 이창선(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금리가 높은 대출, 생계형 대출이 더 빠르게 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런 측면에서 가계부채의 질, 가계부채의 위험성은 조금씩 더 높아지고…"

빚이 늘면 소비가 위축돼 경기가 나빠지고 이는 다시 빚 갚는 능력을 떨어뜨리는 '빚의 악순환'도 우려됩니다.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절세' 상품으로 지난 1994년 출시된 개인연금저축, 59살 안 모씨도 노후 자금 마련을 위해 15년 전 연금저축에 가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10년 가까이 계좌에 돈을 넣지 않으면서, 연금 받을 나이가 된 것을 잊고 있었습니다.

<인터뷰>안 모씨(연금저축 가입자): "불규칙적으로 자유적립 하다가, 10만 원도 하고 5만 원도 하고 하다가, 연금을 받는 시기를 잊고 있었죠."

실제로 지난 4월 말 현재, 연금 지급일이 된 연금저축 33만 건 가운데 거의 절반은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쌓여 있는 돈은 5천3백억 원, 금감원은 이런 미수령 계좌 가운데 80%는 120만 원 미만의 소액 계좌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문재익(금감원 금융서비스개선국장): "소액 계좌가 많은 원인이 아마 (연금저축) 캠페인이라든지 이런 (금융사들의)독려 과정에서 소액으로 적립된 상태에서 장기간 방치된 거죠."

금융사들은 가입자들과 연락이 끊겨 안내가 불가능했다는 입장이지만, 금감원 조사 결과 미수령 계좌 가운데 30%는 가입자가 해당 금융사와 계속 다른 거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금감원은 체계적인 고객 관리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전 금융사에 지시했습니다.

16달 된 아들을 둔 이 주부는 간식을 만들 때마다 아들과 씨름합니다.

<녹취> "잡으면 안 돼..."

작동 중인 오븐에 어린 아들이 자꾸 손을 대려고 해서입니다.

<인터뷰> 고효주(서울 하왕십리동): "어른인 저도 오븐 전용 장갑을 끼고 뺐는데도 너무 뜨거웠어요."

실제로 오븐을 감자나 닭을 구울 때 수준으로 작동시켜 봤더니, 12분이 지나자 손으로 여닫는 오븐 바깥 유리 문의 온도가 순간 섭씨 196도까지 치솟습니다.

미국, 유럽 등에선 78도를 넘을 수 없도록 돼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런 안전 기준이 없습니다.

7개 제품에 대해 이 같은 실험을 한 결과 5개 제품의 오븐 유리문 온도가 미국 유럽의 안전 기준치보다도 높았고 특히 수입 제품 4개는 약 2배에서 2배 반이나 높았습니다.

이들 소형 오븐은 조리 공간을 확보하려고 내부 발열 판과 겉 표면 사이에 충분한 간격을 두지 않거나 이중유리를 사용하지 않아 쉽게 과열된다는 겁니다.

<인터뷰>정진향(한국소비자원 기술위원): "제품의 구조가 작기 때문에 단열 상태가 좀 미흡해서 내부에 있는 온도가 바깥으로 그대로 전도가 되어서..."

소비자원은 우선 안전 기준부터 마련하도록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또, 수입 제품 4개에 대해서는 수입을 중단하도록 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경제브리핑] 가계 빚 사상 최대 기록
    • 입력 2013-08-25 07:09:55
    • 수정2013-08-25 07:37:46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가계 빚이 사상 최대 기록을 또 경신했습니다.

찾아가지 않아 잠자고 있는 연금저축이 전체 계좌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제브리핑, 박일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계 빚이 지난 2분기에 약 17조 원이나 급증했습니다.

1분기에 잠시 줄었던 가계 빚이 석 달 새 갑자기 는 건데 980조 원, 사상 최대치도 경신했고 올해 안에 천조 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6월 말 취득세 감면 종료를 앞두고 주택 담보 대출 수요가 일시적으로 몰린 게 결정적입니다.

약 6조 원으로 가계 빚 증가액의 3분의 1이 넘습니다.

때문에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을 제외하면, 가계대출 증가가 더뎌지고 있는 추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입니다.

오히려 더 큰 문제는 부채의 질입니다.

은행에서 빌린 가계 빚 비중은 절반을 겨우 넘을 정도로 떨어지고.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등의 대출 비중이 커진 데다, 그 중 상당수가 마이너스 통장 같은 생계형 대출 증가분입니다.

<인터뷰> 이창선(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금리가 높은 대출, 생계형 대출이 더 빠르게 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런 측면에서 가계부채의 질, 가계부채의 위험성은 조금씩 더 높아지고…"

빚이 늘면 소비가 위축돼 경기가 나빠지고 이는 다시 빚 갚는 능력을 떨어뜨리는 '빚의 악순환'도 우려됩니다.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절세' 상품으로 지난 1994년 출시된 개인연금저축, 59살 안 모씨도 노후 자금 마련을 위해 15년 전 연금저축에 가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10년 가까이 계좌에 돈을 넣지 않으면서, 연금 받을 나이가 된 것을 잊고 있었습니다.

<인터뷰>안 모씨(연금저축 가입자): "불규칙적으로 자유적립 하다가, 10만 원도 하고 5만 원도 하고 하다가, 연금을 받는 시기를 잊고 있었죠."

실제로 지난 4월 말 현재, 연금 지급일이 된 연금저축 33만 건 가운데 거의 절반은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쌓여 있는 돈은 5천3백억 원, 금감원은 이런 미수령 계좌 가운데 80%는 120만 원 미만의 소액 계좌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문재익(금감원 금융서비스개선국장): "소액 계좌가 많은 원인이 아마 (연금저축) 캠페인이라든지 이런 (금융사들의)독려 과정에서 소액으로 적립된 상태에서 장기간 방치된 거죠."

금융사들은 가입자들과 연락이 끊겨 안내가 불가능했다는 입장이지만, 금감원 조사 결과 미수령 계좌 가운데 30%는 가입자가 해당 금융사와 계속 다른 거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금감원은 체계적인 고객 관리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전 금융사에 지시했습니다.

16달 된 아들을 둔 이 주부는 간식을 만들 때마다 아들과 씨름합니다.

<녹취> "잡으면 안 돼..."

작동 중인 오븐에 어린 아들이 자꾸 손을 대려고 해서입니다.

<인터뷰> 고효주(서울 하왕십리동): "어른인 저도 오븐 전용 장갑을 끼고 뺐는데도 너무 뜨거웠어요."

실제로 오븐을 감자나 닭을 구울 때 수준으로 작동시켜 봤더니, 12분이 지나자 손으로 여닫는 오븐 바깥 유리 문의 온도가 순간 섭씨 196도까지 치솟습니다.

미국, 유럽 등에선 78도를 넘을 수 없도록 돼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런 안전 기준이 없습니다.

7개 제품에 대해 이 같은 실험을 한 결과 5개 제품의 오븐 유리문 온도가 미국 유럽의 안전 기준치보다도 높았고 특히 수입 제품 4개는 약 2배에서 2배 반이나 높았습니다.

이들 소형 오븐은 조리 공간을 확보하려고 내부 발열 판과 겉 표면 사이에 충분한 간격을 두지 않거나 이중유리를 사용하지 않아 쉽게 과열된다는 겁니다.

<인터뷰>정진향(한국소비자원 기술위원): "제품의 구조가 작기 때문에 단열 상태가 좀 미흡해서 내부에 있는 온도가 바깥으로 그대로 전도가 되어서..."

소비자원은 우선 안전 기준부터 마련하도록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또, 수입 제품 4개에 대해서는 수입을 중단하도록 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