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조’ 조개류 폐사…동해로 피해 확산
입력 2013.08.25 (07:11) 수정 2013.08.25 (07:37)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해안을 강타한 적조로 조개류도 집단 폐사하고 있습니다.

이런 유해성 적조가 10년 만에 강원 동해안까지 유입되면서 피해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리비를 바다 속 그물망에 넣어 키우는 양식장입니다.

그물망을 올려보니, 빈 껍데기들만 나뒹굽니다.

10만 제곱미터 면적의 이 양식장에서 가리비 150만 개, 굴은 100만여 개가 폐사했습니다.

피해액은 6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이정숙(경남 고성군 수남리): "너무 황당하고, 적조 피해라고 해도 우리는 어류 쪽만 생각했죠."

지난주부터 접수된 조개류 폐사 피해 신고는 30여 건.

피해를 본 해역은 수심 50cm 내외의 표층 용존산소가 6.8ppm 정도지만, 수심 5m 지점에서는 0.7ppm으로 떨어졌습니다.

적조 미생물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바닷물 용존 산소량이 생물이 살 수 있는 기준치 5ppm이하로 떨어진 겁니다.

<인터뷰>조규태(남동해수산연구소 박사): "적조가 발생한 다음에 밑에 가라앉지 않습니까. 부패 때문에 산소가 대량으로 없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유해성 적조는 10년 만에 강원 동해안에도 유입돼 확산중입니다.

강원 동해시 묵호항 앞바다에는 검붉은 빛의 적조 띠가 드리워져 있습니다.

<인터뷰> 함재빈(강원도 수산기술센터 어업지도계장): "(적조가) 강원 (삼척) 임원항에서 시작해서 동해시, 강릉시 금진항까지…."

물고기 폐사 등 피해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삼척 임원항 회센터는 일주일째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육상 양식장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병덕(양식 어업인): "(적조) 개체 수가 5백 개체 이상이 돼 단수해야 하게 되면, 액화 산소하고 순환 펌프를 돌려야하기 때문에 준비하고 있습니다."

업친 데 덮친 격으로 강릉 옥계항 인근에서는 비브리오 패혈증 유발균이 검출돼 인근 해역 조업과 낚시가 금지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산물 소비가 위축돼 강원 동해안 어업인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적조’ 조개류 폐사…동해로 피해 확산
    • 입력 2013-08-25 07:13:02
    • 수정2013-08-25 07:37:46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남해안을 강타한 적조로 조개류도 집단 폐사하고 있습니다.

이런 유해성 적조가 10년 만에 강원 동해안까지 유입되면서 피해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리비를 바다 속 그물망에 넣어 키우는 양식장입니다.

그물망을 올려보니, 빈 껍데기들만 나뒹굽니다.

10만 제곱미터 면적의 이 양식장에서 가리비 150만 개, 굴은 100만여 개가 폐사했습니다.

피해액은 6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이정숙(경남 고성군 수남리): "너무 황당하고, 적조 피해라고 해도 우리는 어류 쪽만 생각했죠."

지난주부터 접수된 조개류 폐사 피해 신고는 30여 건.

피해를 본 해역은 수심 50cm 내외의 표층 용존산소가 6.8ppm 정도지만, 수심 5m 지점에서는 0.7ppm으로 떨어졌습니다.

적조 미생물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바닷물 용존 산소량이 생물이 살 수 있는 기준치 5ppm이하로 떨어진 겁니다.

<인터뷰>조규태(남동해수산연구소 박사): "적조가 발생한 다음에 밑에 가라앉지 않습니까. 부패 때문에 산소가 대량으로 없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유해성 적조는 10년 만에 강원 동해안에도 유입돼 확산중입니다.

강원 동해시 묵호항 앞바다에는 검붉은 빛의 적조 띠가 드리워져 있습니다.

<인터뷰> 함재빈(강원도 수산기술센터 어업지도계장): "(적조가) 강원 (삼척) 임원항에서 시작해서 동해시, 강릉시 금진항까지…."

물고기 폐사 등 피해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삼척 임원항 회센터는 일주일째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육상 양식장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병덕(양식 어업인): "(적조) 개체 수가 5백 개체 이상이 돼 단수해야 하게 되면, 액화 산소하고 순환 펌프를 돌려야하기 때문에 준비하고 있습니다."

업친 데 덮친 격으로 강릉 옥계항 인근에서는 비브리오 패혈증 유발균이 검출돼 인근 해역 조업과 낚시가 금지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산물 소비가 위축돼 강원 동해안 어업인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