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웅 박지성 귀환! 팀 구한 ‘575일만 골!’
입력 2013.08.25 (07:30) 수정 2013.08.25 (14:56) 연합뉴스
박지성(32·에인트호번)이 8년 만에 치른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레디비지에(1부리그) 복귀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은 2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알멜로에서 열린 2013-2014시즌 4라운드 헤라클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1분 교체 선수로 출전해 후반 41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의 시즌 1호골이자 복귀 후 첫 골이다.

박지성이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경기에 출전한 것은 2004-2005시즌인 2005년 5월 22일 정규리그 최종전인 로다JC전 이후 8년 3개월여 만이다.

이번 시즌 임대 이적으로 에인트호번 유니폼을 다시 입은 박지성은 21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AC밀란(이탈리아)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왔다.

정규리그 출전은 이날이 올 시즌 처음이었다.

박지성이 에인트호번 유니폼을 입고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2005년 5월30일 암스텔컵(네덜란드 FA컵) 결승전 이후 8년 3개월 만이다.

또 네덜란드 정규리그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린 것은 역시 2005년 5월16일 페예노르트전 도움이 최근 기록이었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한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인 2012년 1월28일 잉글랜드 FA컵 리버풀과의 경기 이후 1년7개월 만에 공식 경기에서 득점을 올렸다. 날짜로 따지면 575일만이다.

공격 포인트는 올해 3월 애스톤 빌라와의 경기 어시스트 이후 약 5개월 만에 나왔다.

박지성은 팀이 0-1로 뒤진 후반 21분 선발로 나왔던 미드필더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발목을 다치자 투입됐다.

20여 분의 짧은 시간을 뛰면서도 TV 중계 카메라에 여러 차례 잡힐 만큼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인 박지성은 후반 30분에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 밀라노 ?데르스의 반칙을 끌어냈다.

?데르스는 이 반칙으로 경고를 받았지만 에인트호번은 프리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0-1 패배 위기에 몰렸던 에인트호번은 박지성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스틴 스카스가 연결해준 공을 페널티지역 안에서 박지성이 받아 수비수를 등지고 몸을 돌리며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시도한 슈팅이 그대로 헤라클레스 골대를 갈랐다.

헤라클레스 골키퍼 렘코 파스피어가 몸을 날렸지만 골문 왼쪽 구석을 정확하게 겨냥한 박지성의 슈팅이 더 빨랐다.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다 첫 패배 직전까지 갔던 에인트호번은 박지성의 동점골을 앞세워 1-1로 비겨 시즌 3승1무를 기록하게 됐다. 헤라클레스는 1승1무2패가 됐다.

박지성은 29일 오전 3시45분 2013-2014 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 AC밀란과의 원정 경기 출전을 준비한다.

  • 영웅 박지성 귀환! 팀 구한 ‘575일만 골!’
    • 입력 2013-08-25 07:30:37
    • 수정2013-08-25 14:56:36
    연합뉴스
박지성(32·에인트호번)이 8년 만에 치른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레디비지에(1부리그) 복귀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은 2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알멜로에서 열린 2013-2014시즌 4라운드 헤라클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1분 교체 선수로 출전해 후반 41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의 시즌 1호골이자 복귀 후 첫 골이다.

박지성이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경기에 출전한 것은 2004-2005시즌인 2005년 5월 22일 정규리그 최종전인 로다JC전 이후 8년 3개월여 만이다.

이번 시즌 임대 이적으로 에인트호번 유니폼을 다시 입은 박지성은 21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AC밀란(이탈리아)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왔다.

정규리그 출전은 이날이 올 시즌 처음이었다.

박지성이 에인트호번 유니폼을 입고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2005년 5월30일 암스텔컵(네덜란드 FA컵) 결승전 이후 8년 3개월 만이다.

또 네덜란드 정규리그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린 것은 역시 2005년 5월16일 페예노르트전 도움이 최근 기록이었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한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인 2012년 1월28일 잉글랜드 FA컵 리버풀과의 경기 이후 1년7개월 만에 공식 경기에서 득점을 올렸다. 날짜로 따지면 575일만이다.

공격 포인트는 올해 3월 애스톤 빌라와의 경기 어시스트 이후 약 5개월 만에 나왔다.

박지성은 팀이 0-1로 뒤진 후반 21분 선발로 나왔던 미드필더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발목을 다치자 투입됐다.

20여 분의 짧은 시간을 뛰면서도 TV 중계 카메라에 여러 차례 잡힐 만큼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인 박지성은 후반 30분에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 밀라노 ?데르스의 반칙을 끌어냈다.

?데르스는 이 반칙으로 경고를 받았지만 에인트호번은 프리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0-1 패배 위기에 몰렸던 에인트호번은 박지성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스틴 스카스가 연결해준 공을 페널티지역 안에서 박지성이 받아 수비수를 등지고 몸을 돌리며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시도한 슈팅이 그대로 헤라클레스 골대를 갈랐다.

헤라클레스 골키퍼 렘코 파스피어가 몸을 날렸지만 골문 왼쪽 구석을 정확하게 겨냥한 박지성의 슈팅이 더 빨랐다.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다 첫 패배 직전까지 갔던 에인트호번은 박지성의 동점골을 앞세워 1-1로 비겨 시즌 3승1무를 기록하게 됐다. 헤라클레스는 1승1무2패가 됐다.

박지성은 29일 오전 3시45분 2013-2014 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 AC밀란과의 원정 경기 출전을 준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