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다운 극적 골! ‘친정서 부활 예고’
입력 2013.08.25 (07:30) 수정 2013.08.25 (07:45) 연합뉴스
'산소 탱크' 박지성(32)이 유럽의 '친정'인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서 빠른 적응력을 보이며 재도약의 청신호를 켰다.

박지성은 2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알멜로에서 열린 2013-2014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레디비지에(1부리그) 4라운드 헤라클레스와의 원정 경기에 교체 선수로 나와 후반 41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2005년 이후 8년 만에 에레디비지에 경기에 복귀한 박지성은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내는 득점포를 가동하며 에인트호번 팬들에게 화끈한 복귀 신고를 했다.

21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AC밀란(이탈리아)과의 경기를 통해 에인트호번 복귀전을 치른 박지성은 두 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박지성이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것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시절인 2012년 1월28일 FA컵 리버풀과의 경기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지난 시즌 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로 옮기고 나서는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부진에 빠진 박지성이지만 유럽에서 처음 뛴 팀인 에인트호번으로 돌아와서 전성기 시절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21일 AC밀란과의 경기에는 선발로 출전해 68분간 뛴 박지성은 당시에도 베테랑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챔피언스리그와 같은 큰 경기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 즐비한 AC밀란을 상대로 박지성은 맨유에서 쌓은 노련미를 발휘하며 에인트호번의 1-1 무승부에 큰 힘을 보탰다.

특히 68분을 뛰며 8.8㎞를 뛰는 왕성한 활동력을 선보여 '산소 탱크'라는 전성기 시절의 별명이 자연스레 다시 거론되게 만들었다.

박지성이 교체돼 나갈 때 에인트호번 홈 팬들이 기립박수를 치며 그의 응원가를 불러주는 장면이 박지성의 성공적인 복귀전을 입증했다.

복귀 후 두 번째 경기이자 네덜란드 리그 첫 번째 경기였던 25일 헤라클레스와의 경기에서도 박지성의 진가가 빛났다.

팀이 0-1로 뒤진 상황인데다 주전 미드필더인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발목을 다쳐 나오는 상황에서 투입된 박지성은 특유의 부지런한 몸놀림을 보이며 가라앉아 있던 팀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 30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의 경고를 끌어내는 반칙을 얻어내는가 하면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해 헤라클레스의 공격을 적시에 차단했다.

결국 동점골은 후반 41분 박지성의 발끝에서 터져 나왔다.

스틴 스카스가 페널티지역 안에 있던 박지성에게 공을 연결했지만 상대 수비수 두 명이 에워싸 슈팅으로 연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박지성은 중심을 잃으면서도 재치있게 몸을 돌리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오른발로 슛을 날렸고 베테랑의 슛은 골대 왼쪽 구석을 정확히 향하며 에인트호번을 시즌 첫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2012-2013시즌 QPR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박지성이 에인트호번에서 부활을 예고하면서 이번 시즌 국내 축구 팬들의 새벽잠도 많이 줄어들게 될 듯하다.
  • 박지성 다운 극적 골! ‘친정서 부활 예고’
    • 입력 2013-08-25 07:30:37
    • 수정2013-08-25 07:45:05
    연합뉴스
'산소 탱크' 박지성(32)이 유럽의 '친정'인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서 빠른 적응력을 보이며 재도약의 청신호를 켰다.

박지성은 2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알멜로에서 열린 2013-2014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레디비지에(1부리그) 4라운드 헤라클레스와의 원정 경기에 교체 선수로 나와 후반 41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터뜨렸다.

2005년 이후 8년 만에 에레디비지에 경기에 복귀한 박지성은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내는 득점포를 가동하며 에인트호번 팬들에게 화끈한 복귀 신고를 했다.

21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AC밀란(이탈리아)과의 경기를 통해 에인트호번 복귀전을 치른 박지성은 두 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박지성이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것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시절인 2012년 1월28일 FA컵 리버풀과의 경기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지난 시즌 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로 옮기고 나서는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부진에 빠진 박지성이지만 유럽에서 처음 뛴 팀인 에인트호번으로 돌아와서 전성기 시절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21일 AC밀란과의 경기에는 선발로 출전해 68분간 뛴 박지성은 당시에도 베테랑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챔피언스리그와 같은 큰 경기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 즐비한 AC밀란을 상대로 박지성은 맨유에서 쌓은 노련미를 발휘하며 에인트호번의 1-1 무승부에 큰 힘을 보탰다.

특히 68분을 뛰며 8.8㎞를 뛰는 왕성한 활동력을 선보여 '산소 탱크'라는 전성기 시절의 별명이 자연스레 다시 거론되게 만들었다.

박지성이 교체돼 나갈 때 에인트호번 홈 팬들이 기립박수를 치며 그의 응원가를 불러주는 장면이 박지성의 성공적인 복귀전을 입증했다.

복귀 후 두 번째 경기이자 네덜란드 리그 첫 번째 경기였던 25일 헤라클레스와의 경기에서도 박지성의 진가가 빛났다.

팀이 0-1로 뒤진 상황인데다 주전 미드필더인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발목을 다쳐 나오는 상황에서 투입된 박지성은 특유의 부지런한 몸놀림을 보이며 가라앉아 있던 팀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 30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의 경고를 끌어내는 반칙을 얻어내는가 하면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해 헤라클레스의 공격을 적시에 차단했다.

결국 동점골은 후반 41분 박지성의 발끝에서 터져 나왔다.

스틴 스카스가 페널티지역 안에 있던 박지성에게 공을 연결했지만 상대 수비수 두 명이 에워싸 슈팅으로 연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박지성은 중심을 잃으면서도 재치있게 몸을 돌리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오른발로 슛을 날렸고 베테랑의 슛은 골대 왼쪽 구석을 정확히 향하며 에인트호번을 시즌 첫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2012-2013시즌 QPR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박지성이 에인트호번에서 부활을 예고하면서 이번 시즌 국내 축구 팬들의 새벽잠도 많이 줄어들게 될 듯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