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 노무관리사무소, 연내 서울에 설치
입력 2013.08.25 (15:32) 국제
베트남이 한국과의 최대 쟁점인 자국인 근로자들의 불법 체류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에 노무관리사무소를 설치해 운영합니다.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는 올해 안에 노무관리사무소를 서울에 두기로 하고 관련 규정 신설과 업무 공간 확보 등 실무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소는 소장과 부소장을 합쳐 10명 안팎의 인력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베트남 노무관리사무소는 우리나라에 취업 중인 자국민 5만 4천여 명을 대상으로 각종 근로상담과 불법체류 예방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국내에 있는 베트남 불법체류 근로자들의 수가 크게 줄어 조만간 베트남의 신규인력 도입이 허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는 베트남 근로자들의 높은 불법체류율을 이유로 신규 인력 도입을 차단한 상태입니다.

베트남 정부는 이와 함께 자국인 근로자들이 출국에 앞서 1억 동, 우리 돈으로 약 530만 원의 보증금을 내게 하고 제때 돌아오지 않으면 국고에 귀속하는 제도 역시, 석 달의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 베트남 노무관리사무소, 연내 서울에 설치
    • 입력 2013-08-25 15:32:01
    국제
베트남이 한국과의 최대 쟁점인 자국인 근로자들의 불법 체류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에 노무관리사무소를 설치해 운영합니다.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는 올해 안에 노무관리사무소를 서울에 두기로 하고 관련 규정 신설과 업무 공간 확보 등 실무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소는 소장과 부소장을 합쳐 10명 안팎의 인력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베트남 노무관리사무소는 우리나라에 취업 중인 자국민 5만 4천여 명을 대상으로 각종 근로상담과 불법체류 예방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국내에 있는 베트남 불법체류 근로자들의 수가 크게 줄어 조만간 베트남의 신규인력 도입이 허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는 베트남 근로자들의 높은 불법체류율을 이유로 신규 인력 도입을 차단한 상태입니다.

베트남 정부는 이와 함께 자국인 근로자들이 출국에 앞서 1억 동, 우리 돈으로 약 530만 원의 보증금을 내게 하고 제때 돌아오지 않으면 국고에 귀속하는 제도 역시, 석 달의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