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선주, 일본여자골프투어 ‘통산 12승’
입력 2013.08.25 (17:45) 수정 2013.08.25 (19:55) 연합뉴스
안선주(26)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통산 12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안선주는 25일 일본 가나가와의 다이하코네 골프장(파73·6천655야드)에서 열린 CAT 레이디스 대회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는 2개로 막고 버디 9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6타를 쳤다.

대회 최소타 기록인 합계 15언더파 204타를 적어낸 안선주는 류 리쓰코(일본·12언더파 207타)를 3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통산 12승째를 거둔 안선주는 우승 상금 1천80만 엔(약 1억2천만원)을 받았다.

한국 선수들은 안선주를 포함해 이번 시즌 5승을 합작했다.

선두에 3타 뒤진 4위에서 3라운드를 시작한 안선주는 비 때문에 1시간가량 경기가 중단되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3번홀부터 연속 버디를 잡고 상승세를 타 결국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 안선주, 일본여자골프투어 ‘통산 12승’
    • 입력 2013-08-25 17:45:30
    • 수정2013-08-25 19:55:41
    연합뉴스
안선주(26)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통산 12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안선주는 25일 일본 가나가와의 다이하코네 골프장(파73·6천655야드)에서 열린 CAT 레이디스 대회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는 2개로 막고 버디 9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6타를 쳤다.

대회 최소타 기록인 합계 15언더파 204타를 적어낸 안선주는 류 리쓰코(일본·12언더파 207타)를 3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통산 12승째를 거둔 안선주는 우승 상금 1천80만 엔(약 1억2천만원)을 받았다.

한국 선수들은 안선주를 포함해 이번 시즌 5승을 합작했다.

선두에 3타 뒤진 4위에서 3라운드를 시작한 안선주는 비 때문에 1시간가량 경기가 중단되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3번홀부터 연속 버디를 잡고 상승세를 타 결국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