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붕 뚫린 버스 타고 신나는 재즈 여행
입력 2013.08.25 (21:27) 수정 2013.08.25 (22: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붕이 없는 2층 버스에서 바람을 맞으며 듣는 재즈 연주, 어떤 느낌일까요?

낭만이 가득한 여름밤의 연주 들어보시죠.

심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출발합니다."

지붕 없는 이층 버스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녹취>“노오란 샤쓰 입은...~ 딩동”

흥겨운 노래와 트럼펫, 기타 연주.

달리는 버스는 훌륭한 공연장으로 변신합니다.

어깨를 들썩이는 관객들. 시원한 바람은 덤입니다.

<인터뷰> 정우영(서울 돈암동):"휴가 온 거 같아요. 서울 아닌 거 같고. 재즈 들으면서 도심에서 이렇게 다니니까 뉴욕이나 이런데 다니는 거 같아요."

어느새 어슴푸레 퇴근길.

종로를 거쳐 광화문을 찍고 또다시 동대문으로.

버스가 흩뿌리는 재즈 선율에 길가던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춥니다.

국내 첫 버스 라이브를 시도한 밴드 '윈터플레이'는 일본과 영국 등 해외에서 호평을 받은 실력파 그룹.

하지만, 아이돌과 예능 중심의 국내 음악 시장에선 무대에 설 기회조차 많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주한('윈터플레이' 리더):"움직이면서 라이브를 하는 게 해보니까 가능하더라고요. 우리가 최초로 시작했지만 계속 2탄 3탄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여름 낭만과 에너지를 가득 싣고 달린 버스.

음악을 향한 그 열정은 또 새로운 모습으로 계속됩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지붕 뚫린 버스 타고 신나는 재즈 여행
    • 입력 2013-08-25 21:19:04
    • 수정2013-08-25 22:37:13
    뉴스 9
<앵커 멘트>

지붕이 없는 2층 버스에서 바람을 맞으며 듣는 재즈 연주, 어떤 느낌일까요?

낭만이 가득한 여름밤의 연주 들어보시죠.

심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출발합니다."

지붕 없는 이층 버스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녹취>“노오란 샤쓰 입은...~ 딩동”

흥겨운 노래와 트럼펫, 기타 연주.

달리는 버스는 훌륭한 공연장으로 변신합니다.

어깨를 들썩이는 관객들. 시원한 바람은 덤입니다.

<인터뷰> 정우영(서울 돈암동):"휴가 온 거 같아요. 서울 아닌 거 같고. 재즈 들으면서 도심에서 이렇게 다니니까 뉴욕이나 이런데 다니는 거 같아요."

어느새 어슴푸레 퇴근길.

종로를 거쳐 광화문을 찍고 또다시 동대문으로.

버스가 흩뿌리는 재즈 선율에 길가던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춥니다.

국내 첫 버스 라이브를 시도한 밴드 '윈터플레이'는 일본과 영국 등 해외에서 호평을 받은 실력파 그룹.

하지만, 아이돌과 예능 중심의 국내 음악 시장에선 무대에 설 기회조차 많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주한('윈터플레이' 리더):"움직이면서 라이브를 하는 게 해보니까 가능하더라고요. 우리가 최초로 시작했지만 계속 2탄 3탄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여름 낭만과 에너지를 가득 싣고 달린 버스.

음악을 향한 그 열정은 또 새로운 모습으로 계속됩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