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조정 세계선수권 ‘본격 레이스’
입력 2013.08.25 (21:36) 수정 2013.08.25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주에서 개막한 세계조정선수권이 오늘 예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충주 탄금호에 조정의 별들이 모였습니다.

보트를 매만지고 출발선으로 이동하는 발걸음에는 설렘이 가득합니다.

결승선까지의 거리는 2km, 그만큼 강인한 체력이 필요합니다.

세계선수권 5회 우승자인 조정의 황제 드라이스 데일 등 스타들의 역주는 첫날부터 돋보였습니다.

<인터뷰>드라이스데일 (뉴질랜드 국가대표):"좋은 시설이 만들어져서 만족한다."

50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우리 대표팀의 목표는 6명이 겨루는 결승진출, 이학범이 준준결승에 진출하는 등 세계를 향한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인터뷰>김병진 (조정 국가대표):"이번 대회를 계기로 격차를 조금이나마 줄여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충주에서 열리는 이번 조정 세계선수권을 통해 한국 수상 스포츠도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충주 조정 세계선수권 ‘본격 레이스’
    • 입력 2013-08-25 21:29:53
    • 수정2013-08-25 21:53:07
    뉴스 9
<앵커 멘트>

충주에서 개막한 세계조정선수권이 오늘 예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충주 탄금호에 조정의 별들이 모였습니다.

보트를 매만지고 출발선으로 이동하는 발걸음에는 설렘이 가득합니다.

결승선까지의 거리는 2km, 그만큼 강인한 체력이 필요합니다.

세계선수권 5회 우승자인 조정의 황제 드라이스 데일 등 스타들의 역주는 첫날부터 돋보였습니다.

<인터뷰>드라이스데일 (뉴질랜드 국가대표):"좋은 시설이 만들어져서 만족한다."

50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우리 대표팀의 목표는 6명이 겨루는 결승진출, 이학범이 준준결승에 진출하는 등 세계를 향한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인터뷰>김병진 (조정 국가대표):"이번 대회를 계기로 격차를 조금이나마 줄여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충주에서 열리는 이번 조정 세계선수권을 통해 한국 수상 스포츠도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