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루 19시간 일하는 사람”…NYT 반총장 일상 소개
입력 2013.09.01 (06:57) 국제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일상을 다룬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일, 일, 가족, 그리고 또 일'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올해 69세인 반 총장의 일상을 소개했습니다.

기사는 반 총장이 전쟁의 잿더미를 딛고 산업강국으로 다시 태어난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지난 2007년 유엔의 수장이 된 반 총장이 잠시도 일을 손에서 놓지 않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는 반 총장의 관저에 3명의 자녀와 4명의 손자가 가끔 찾아와 지구촌 분쟁으로 골머리를 앓는 반 총장에게 잠시나마 휴식을 안겨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하루 19시간 일하는 사람”…NYT 반총장 일상 소개
    • 입력 2013-09-01 06:57:25
    국제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일상을 다룬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일, 일, 가족, 그리고 또 일'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올해 69세인 반 총장의 일상을 소개했습니다.

기사는 반 총장이 전쟁의 잿더미를 딛고 산업강국으로 다시 태어난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지난 2007년 유엔의 수장이 된 반 총장이 잠시도 일을 손에서 놓지 않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는 반 총장의 관저에 3명의 자녀와 4명의 손자가 가끔 찾아와 지구촌 분쟁으로 골머리를 앓는 반 총장에게 잠시나마 휴식을 안겨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