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사 필수에 40대 ‘글쎄’…50대 ‘적극찬성’”
입력 2013.09.01 (07:50) 연합뉴스
교육부, 성인 1천400명 대상 역사교육 강화방안 설문


한국사의 대학수학능력시험 필수과목화에 50대가 가장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반면 40대가 가장 소극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12일 역사교육 강화를 위해 당정협의에서 논의한 4가지 방안 가운데 선호도를 묻기 위해 실시한 긴급설문 조사결과다.

1일 교육부가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400명 가운데 '한국사를 수능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선택한 비율이 52.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학교 내에서 한국사 시험 시행'(19.3%),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결과의 학생부 기재'(17.0%), '한국사 표준화시험 시행 후 대입자격 연계' (11.0%)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에 대한 선호도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50대의 58.9%가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선택했고 30대(57.9%), 20대(51.6%)도 과반이 선택했다.

이에 비해 40대는 47.9%만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선택했다. 대신 학습부담이 가장 적은 것으로 평가되는 '학교 내 한국사 시험 시행'안을 25.7%가 골랐고, 다음으로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결과의 학생부 기재'(14.7%), '한국사 표준화시험 시행 후 대입자격 연계'(11.7%) 등 수능 필수화가 아닌 다른 방안을 선택한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연령대별로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안에 대한 선호도가 다른 것은 세대별 특성과 학창 시절 경험한 대입제도 차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50대가 치른 1973∼1981학년도 예비고사 때는 한국사가 사회과목에서 분리돼 필수과목으로 출제됐다. 당시 교육에서 국가정체성이 강조되기도 했다.

학력고사 세대인 40대는 국사를 다른 사회과목과 마찬가지로 필수과목으로 응시하긴 했지만 대개 중학생 자녀의 시험부담이 늘어나는 것을 염려,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한국사 시험 시행안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오종운 이투스청솔 평가이사는 "40대는 2017학년도부터 한국사가 수능 필수가 되면 적용 대상이 되는 중학생 자녀를 둔 연령층으로, 역사교육 강화라는 명분에 동의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시험부담이 늘어나는 것에 마음이 편치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한국사 필수에 40대 ‘글쎄’…50대 ‘적극찬성’”
    • 입력 2013-09-01 07:50:29
    연합뉴스
교육부, 성인 1천400명 대상 역사교육 강화방안 설문


한국사의 대학수학능력시험 필수과목화에 50대가 가장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반면 40대가 가장 소극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12일 역사교육 강화를 위해 당정협의에서 논의한 4가지 방안 가운데 선호도를 묻기 위해 실시한 긴급설문 조사결과다.

1일 교육부가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400명 가운데 '한국사를 수능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선택한 비율이 52.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학교 내에서 한국사 시험 시행'(19.3%),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결과의 학생부 기재'(17.0%), '한국사 표준화시험 시행 후 대입자격 연계' (11.0%)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에 대한 선호도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50대의 58.9%가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선택했고 30대(57.9%), 20대(51.6%)도 과반이 선택했다.

이에 비해 40대는 47.9%만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지정'을 선택했다. 대신 학습부담이 가장 적은 것으로 평가되는 '학교 내 한국사 시험 시행'안을 25.7%가 골랐고, 다음으로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결과의 학생부 기재'(14.7%), '한국사 표준화시험 시행 후 대입자격 연계'(11.7%) 등 수능 필수화가 아닌 다른 방안을 선택한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연령대별로 '한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지정'안에 대한 선호도가 다른 것은 세대별 특성과 학창 시절 경험한 대입제도 차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50대가 치른 1973∼1981학년도 예비고사 때는 한국사가 사회과목에서 분리돼 필수과목으로 출제됐다. 당시 교육에서 국가정체성이 강조되기도 했다.

학력고사 세대인 40대는 국사를 다른 사회과목과 마찬가지로 필수과목으로 응시하긴 했지만 대개 중학생 자녀의 시험부담이 늘어나는 것을 염려,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한국사 시험 시행안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오종운 이투스청솔 평가이사는 "40대는 2017학년도부터 한국사가 수능 필수가 되면 적용 대상이 되는 중학생 자녀를 둔 연령층으로, 역사교육 강화라는 명분에 동의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시험부담이 늘어나는 것에 마음이 편치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