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품비리·잦은 고장에도 원전 안전불감증 여전
입력 2013.09.01 (08:37) 연합뉴스
한빛 2호기 부실 정비 의혹
자재 관리 허점, 무원칙한 원전 운영


잦은 고장과 부품 비리로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 원전 당국이 개선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안전 관리에 큰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부품 반입 비리를 막겠다며 내놓은 여러 대책은 소용이 없었다.

지난 2011년 한빛원전 2호기 제19차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증기발생기의 수실에서 붕산 부식과 1차 냉각수 응력부식균열이 발견됐다.

원전 측은 당시 임시 보수 공사를 벌이고 올해 초 제20차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용접 작업을 진행했다.

원전 측은 부식 등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인코넬 600 자재 대신 인코넬 690으로 용접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보수업체가 승인을 받지 않고 증기발생기 내에서 온수와 냉수를 구분·차단하는 격리판과의 접촉면 일부를 스텐인레스 스틸로 보강해야 하지만 인코넬 600으로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보수업체 등을 상대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

문제는 승인되지 않은 방식으로 작업이 이뤄졌음에도 원전 당국이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 사실은 내부 제보를 받은 영광 주민들의 문제 제기로 뒤늦게 밝혀졌다.

이런 상황에서 정비를 마치고 수개월동안 원전이 가동돼 안전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뒤늦게 조사에 착수한 원전 당국은 방침과는 달리 인코넬 600으로 일부 작업이 이뤄졌지만 검사 결과 원전 가동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원전 당국은 보수업체가 승인되지 않은 자재를 반입, 작업을 진행했는데도 적발하지 못했다. 자재 관리에 허점마저 드러낸 것이다.

업체 측이 승인을 받아낸 인코넬 690 외에 인코넬 600을 추가로 들여왔는데도 적발하지 못했다.

부품 납품 비리가 불거지자 새롭게 도입한 자재 관리 시스템이 기대만큼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 사실이 드러났다.

원전 당국은 부품 비리로 비난이 들끓자 발전소별로 진행된 구매 업무도 본사로 일원화하고 자재 입고에서부터 출고, 사용, 폐기, 반출까지 모든 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내놨다.

원전의 무원칙한 운용도 도마 위에 올랐다.

원전 당국은 지난달 26일로 예정된 한빛 1호기의 계획예방정비를 전력수급 사정이 어려워진 점을 고려해 돌연 연기했다.

안전 문제를 들어 예정대로 점검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가 하루 만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전력난으로 발전소의 출력률이 높아 피로도가 높은 상황에서 무원칙한 정비 연기로 안전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

박응섭 한빛원전 민간환경·안전감시센터 소장은 "한빛 2호기의 부실 정비로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규제 기관을 신뢰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필요하다면 원전 가동을 중지하더라도 주민의 입장에서 원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부품비리·잦은 고장에도 원전 안전불감증 여전
    • 입력 2013-09-01 08:37:56
    연합뉴스
한빛 2호기 부실 정비 의혹
자재 관리 허점, 무원칙한 원전 운영


잦은 고장과 부품 비리로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 원전 당국이 개선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안전 관리에 큰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부품 반입 비리를 막겠다며 내놓은 여러 대책은 소용이 없었다.

지난 2011년 한빛원전 2호기 제19차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증기발생기의 수실에서 붕산 부식과 1차 냉각수 응력부식균열이 발견됐다.

원전 측은 당시 임시 보수 공사를 벌이고 올해 초 제20차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용접 작업을 진행했다.

원전 측은 부식 등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인코넬 600 자재 대신 인코넬 690으로 용접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보수업체가 승인을 받지 않고 증기발생기 내에서 온수와 냉수를 구분·차단하는 격리판과의 접촉면 일부를 스텐인레스 스틸로 보강해야 하지만 인코넬 600으로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보수업체 등을 상대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

문제는 승인되지 않은 방식으로 작업이 이뤄졌음에도 원전 당국이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 사실은 내부 제보를 받은 영광 주민들의 문제 제기로 뒤늦게 밝혀졌다.

이런 상황에서 정비를 마치고 수개월동안 원전이 가동돼 안전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뒤늦게 조사에 착수한 원전 당국은 방침과는 달리 인코넬 600으로 일부 작업이 이뤄졌지만 검사 결과 원전 가동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원전 당국은 보수업체가 승인되지 않은 자재를 반입, 작업을 진행했는데도 적발하지 못했다. 자재 관리에 허점마저 드러낸 것이다.

업체 측이 승인을 받아낸 인코넬 690 외에 인코넬 600을 추가로 들여왔는데도 적발하지 못했다.

부품 납품 비리가 불거지자 새롭게 도입한 자재 관리 시스템이 기대만큼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 사실이 드러났다.

원전 당국은 부품 비리로 비난이 들끓자 발전소별로 진행된 구매 업무도 본사로 일원화하고 자재 입고에서부터 출고, 사용, 폐기, 반출까지 모든 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내놨다.

원전의 무원칙한 운용도 도마 위에 올랐다.

원전 당국은 지난달 26일로 예정된 한빛 1호기의 계획예방정비를 전력수급 사정이 어려워진 점을 고려해 돌연 연기했다.

안전 문제를 들어 예정대로 점검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가 하루 만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전력난으로 발전소의 출력률이 높아 피로도가 높은 상황에서 무원칙한 정비 연기로 안전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

박응섭 한빛원전 민간환경·안전감시센터 소장은 "한빛 2호기의 부실 정비로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규제 기관을 신뢰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필요하다면 원전 가동을 중지하더라도 주민의 입장에서 원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