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중동·서남아시아 4개국 교류 확대
입력 2013.09.01 (21:23) 수정 2013.09.01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22년 월드컵을 유치한 카타르에서는 세계 각국 기업 간 건설 수주전이 치열한데요,

우리 기업의 적극 참여를 위해 카타르와 협력체를 구성하는 방안이 합의됐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2년 월드컵 준비가 한창인 카타르.

기반시설 건설에 드는 돈만 천억 달러 이상으로 추산됩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한국 기업들의 적극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단순한 건설 참여에서 더 나아가 우리 기술과 카타르 자본이 융합되는 경제협의체 구성에도 합의했습니다.

<녹취>정홍원(국무총리): "우리나라의 기술하고 이 나라의 자본을 합쳐가지고 세계로 뻗어가는 그러한 기구를 만들어보자."

대한민국 총리로서 처음 방문하는 스리랑카와 바레인에서도 경제 외교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녹취>정홍원(국무총리): "대한민국 총리로서 처음 바레인을 방문함으로써 매우 뜻깊은 관계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터키에서는 6.25 참전용사들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하고 문화와 경제 교류 확대에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정 총리, 중동·서남아시아 4개국 교류 확대
    • 입력 2013-09-01 21:25:24
    • 수정2013-09-01 22:26:07
    뉴스 9
<앵커 멘트>

2022년 월드컵을 유치한 카타르에서는 세계 각국 기업 간 건설 수주전이 치열한데요,

우리 기업의 적극 참여를 위해 카타르와 협력체를 구성하는 방안이 합의됐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2년 월드컵 준비가 한창인 카타르.

기반시설 건설에 드는 돈만 천억 달러 이상으로 추산됩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한국 기업들의 적극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단순한 건설 참여에서 더 나아가 우리 기술과 카타르 자본이 융합되는 경제협의체 구성에도 합의했습니다.

<녹취>정홍원(국무총리): "우리나라의 기술하고 이 나라의 자본을 합쳐가지고 세계로 뻗어가는 그러한 기구를 만들어보자."

대한민국 총리로서 처음 방문하는 스리랑카와 바레인에서도 경제 외교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녹취>정홍원(국무총리): "대한민국 총리로서 처음 바레인을 방문함으로써 매우 뜻깊은 관계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터키에서는 6.25 참전용사들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하고 문화와 경제 교류 확대에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