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처절한 자신과의 싸움 ‘철인들 도전’
입력 2013.09.01 (21:32) 수정 2013.09.01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극한의 고통을 이겨내야 하는 스포츠죠, 트라이애슬론 대회가 인천 송도 신도시에서 열렸습니다.

천백명이 넘는 철인들이 자신과의 싸움에 도전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작 신호와 함께 참가자들이 치열하게 물살을 가릅니다.

마치 돌고래가 떼지어 이동하듯, 수백명 참가자들의 모습이 장관을 이룹니다.

1.5km를 쉼없이 헤엄친 선수들은 숨이 턱밑까지 차오릅니다.

<녹취> 참가자 : "너무 힘들어요"

하지만 본격적인 자신과의 싸움은 이제부터입니다.

뜨거운 햇살 아래 40km 거리를 사이클로 달려야 합니다.

당장이라도 그만 두고 싶지만 동료와 가족들의 응원으로 이겨냅니다.

<녹취>가족 : "아빠 힘내세요"

마지막 관문인 10km 달리기.

완주를 위해 한 발 한 발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몸은 녹초가 됐지만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냈다는 성취감은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참가자 : "제 나이 5학년7반이고 아들 32살인데 사회에 힘 좀 보여줄라고 나왔어요"

자연과 도심의 조화로운 풍경 속에 열린 이번 대회는 동호인과 엘리트 1,100여 명이 출전해 국내 최대 규모로 열렸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처절한 자신과의 싸움 ‘철인들 도전’
    • 입력 2013-09-01 21:34:34
    • 수정2013-09-01 22:19:37
    뉴스 9
<앵커 멘트>

극한의 고통을 이겨내야 하는 스포츠죠, 트라이애슬론 대회가 인천 송도 신도시에서 열렸습니다.

천백명이 넘는 철인들이 자신과의 싸움에 도전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작 신호와 함께 참가자들이 치열하게 물살을 가릅니다.

마치 돌고래가 떼지어 이동하듯, 수백명 참가자들의 모습이 장관을 이룹니다.

1.5km를 쉼없이 헤엄친 선수들은 숨이 턱밑까지 차오릅니다.

<녹취> 참가자 : "너무 힘들어요"

하지만 본격적인 자신과의 싸움은 이제부터입니다.

뜨거운 햇살 아래 40km 거리를 사이클로 달려야 합니다.

당장이라도 그만 두고 싶지만 동료와 가족들의 응원으로 이겨냅니다.

<녹취>가족 : "아빠 힘내세요"

마지막 관문인 10km 달리기.

완주를 위해 한 발 한 발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몸은 녹초가 됐지만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냈다는 성취감은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참가자 : "제 나이 5학년7반이고 아들 32살인데 사회에 힘 좀 보여줄라고 나왔어요"

자연과 도심의 조화로운 풍경 속에 열린 이번 대회는 동호인과 엘리트 1,100여 명이 출전해 국내 최대 규모로 열렸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