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월 외화보유액 3천311억 달러…또 사상 최대
입력 2013.09.04 (06:41) 연합뉴스
한국의 외화보유액이 두 달 연속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은 8월 말 현재 외화보유액이 3천310억9천만달러로 전월보다 13억8천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7월의 종전 최대치(3천297억1천만달러)를 한 달 만에 경신한 것이다.

외화보유액은 4월 3천288억달러에서 5월 3천281억달러, 6월 3천264억4천만달러로 뒷걸음을 치다 7월과 8월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고원홍 한은 국제총괄팀 차장은 "8월 환율이 보유액을 소폭 줄이는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보유 유가증권(채권)의 이자수익 등으로 전체 잔액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외화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이 3천21억1천만달러(91.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예치금은 181억6천만달러(5.5%), 금은 47억9천만달러(1.4%)였다.

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SDR)은 34억3천만달러(1.0%), 국제통화기금 포지션은 26억달러(0.8%)로 나머지를 점했다.

7월 말 현재 한국의 외화보유액 규모는 전월과 같은 세계 7위다. 1위는 중국으로 3조4천967억달러다. 그 뒤를 일본(1조2천540억달러), 스위스(5천173억달러), 러시아(5천128억달러), 대만(4천91억달러), 브라질(3천720억달러) 등이 이었다.
  • 8월 외화보유액 3천311억 달러…또 사상 최대
    • 입력 2013-09-04 06:41:15
    연합뉴스
한국의 외화보유액이 두 달 연속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은 8월 말 현재 외화보유액이 3천310억9천만달러로 전월보다 13억8천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7월의 종전 최대치(3천297억1천만달러)를 한 달 만에 경신한 것이다.

외화보유액은 4월 3천288억달러에서 5월 3천281억달러, 6월 3천264억4천만달러로 뒷걸음을 치다 7월과 8월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고원홍 한은 국제총괄팀 차장은 "8월 환율이 보유액을 소폭 줄이는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보유 유가증권(채권)의 이자수익 등으로 전체 잔액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외화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이 3천21억1천만달러(91.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예치금은 181억6천만달러(5.5%), 금은 47억9천만달러(1.4%)였다.

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SDR)은 34억3천만달러(1.0%), 국제통화기금 포지션은 26억달러(0.8%)로 나머지를 점했다.

7월 말 현재 한국의 외화보유액 규모는 전월과 같은 세계 7위다. 1위는 중국으로 3조4천967억달러다. 그 뒤를 일본(1조2천540억달러), 스위스(5천173억달러), 러시아(5천128억달러), 대만(4천91억달러), 브라질(3천720억달러) 등이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