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추석 선물세트, 띠·리본 사라진다
입력 2013.09.04 (06:41) 수정 2013.09.04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석 연휴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선물 준비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앞으로 선물의 과도한 포장들이 규제를 받게 됩니다.

과도한 부속포장재들로 인해 전체 제품에서 실제 내용물이 차지하는 부피가 75% 미만일 경우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보도에 곽혜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풍요로운 결실을 축하하는 고유의 전통 명절 추석.

진열대에는 벌써 선물용 농수산물이 즐비합니다.

크고 탐스러운 내용물에다 포장도 한껏 고급스럽습니다.

<인터뷰> 주부 : "아무래도 사람으로 치면 첫 인상같은 거니까 이미지를 생각해서 정성스럽게 포장된 것을 고르죠."

그래서 명절선물은 때로 내용물보다 포장이 더 화려합니다.

불필요한 각종 장식과 포장재가 경쟁적으로 덧붙여지고, 그만큼 값은 올라갑니다.

쓰레기도 늘어납니다.

환경부와 각 지자체가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들, 그리고 생산자단체와 협약을 맺고 포장재 줄이기에 나섰습니다.

꼭 필요한 포장도 가급적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선택하고 인쇄하는 색깔도 4가지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띠지나 리본만 제거해도 선물세트 한 개당 평균 천 5백 원 가량의 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포장재 자체뿐 아니라 농산물 생산자나 중간 유통업체의 인건비 또한 줄어듭니다.

<인터뷰> 한국환경공단 : "음식물 쓰레기를 제외한 생활폐기물 가운데 포장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70%나 됩니다.환경에 나쁜 영향을 끼칩니다."

환경부는 오는 17일까지 추석명절 과대포장을 집중단속해 기준을 위반한 제조자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생생경제] 추석 선물세트, 띠·리본 사라진다
    • 입력 2013-09-04 06:51:43
    • 수정2013-09-04 07:23: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추석 연휴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선물 준비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앞으로 선물의 과도한 포장들이 규제를 받게 됩니다.

과도한 부속포장재들로 인해 전체 제품에서 실제 내용물이 차지하는 부피가 75% 미만일 경우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보도에 곽혜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풍요로운 결실을 축하하는 고유의 전통 명절 추석.

진열대에는 벌써 선물용 농수산물이 즐비합니다.

크고 탐스러운 내용물에다 포장도 한껏 고급스럽습니다.

<인터뷰> 주부 : "아무래도 사람으로 치면 첫 인상같은 거니까 이미지를 생각해서 정성스럽게 포장된 것을 고르죠."

그래서 명절선물은 때로 내용물보다 포장이 더 화려합니다.

불필요한 각종 장식과 포장재가 경쟁적으로 덧붙여지고, 그만큼 값은 올라갑니다.

쓰레기도 늘어납니다.

환경부와 각 지자체가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들, 그리고 생산자단체와 협약을 맺고 포장재 줄이기에 나섰습니다.

꼭 필요한 포장도 가급적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선택하고 인쇄하는 색깔도 4가지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띠지나 리본만 제거해도 선물세트 한 개당 평균 천 5백 원 가량의 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포장재 자체뿐 아니라 농산물 생산자나 중간 유통업체의 인건비 또한 줄어듭니다.

<인터뷰> 한국환경공단 : "음식물 쓰레기를 제외한 생활폐기물 가운데 포장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70%나 됩니다.환경에 나쁜 영향을 끼칩니다."

환경부는 오는 17일까지 추석명절 과대포장을 집중단속해 기준을 위반한 제조자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