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전 예초기 주의보…눈을 보호하라!
입력 2013.09.04 (07:27) 수정 2013.09.04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계획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벌초할 때 쓰는 예초기 사고가 추석 전후에 급증해서 소비자원이 안전주의보까지 발령했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가위를 앞두고 곳곳에서 벌초작업이 한창입니다.

하지만,안전장비를 제대로 갖춘 경우는 드뭅니다.

얼굴을 보호하기 위한 장비를 갖추지 않았거나 다리 보호대 등도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벌초 대행업자 : "보호대는 거북해서... 그래도 얼굴로 튀지 않아요"

하지만,소비자원이 3년동안의 예초기 사고를 조사한 결과 380건 가운데 76%는 추석을 전후해 일어났습니다.

절반 가량은 눈이나 눈주위를 다쳤고, 돌과 나뭇가지가 눈으로 튀어 안구나 시력 손상까지 당한 경우도 있습니다.

다리나 손의 부상도 적지 않았습니다.

특히,주변에 있다 다치는 경우도 180건이나 됐습니다.

<녹취> 예초기 사고 피해자 : "10미터 정도 깨진 날이 날아오면서 오른쪽발 뒷쪽 아킬레스건을 친거예요. 그게 순간이예요. 순간."

이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작업자로부터 15미터 이상 떨어지고 예초기에는 안전판을 설치해야 합니다.

<인터뷰> 윤경천(한국소비자원 팀장) : "안전판을 설치하게 되면은 칼날이 날아가는 것을 방지해주고 밑에서 돌멩이가 튀어서 신체로 날아오는 것을 방지해줌과 동시에 작업성은 떨어지지 않습니다."

또,사용 전에 미리 잔디 속의 돌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칼날을 조이는 연결핀이 풀리지 않도록 점검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추석전 예초기 주의보…눈을 보호하라!
    • 입력 2013-09-04 07:31:14
    • 수정2013-09-04 08:05:1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계획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벌초할 때 쓰는 예초기 사고가 추석 전후에 급증해서 소비자원이 안전주의보까지 발령했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가위를 앞두고 곳곳에서 벌초작업이 한창입니다.

하지만,안전장비를 제대로 갖춘 경우는 드뭅니다.

얼굴을 보호하기 위한 장비를 갖추지 않았거나 다리 보호대 등도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벌초 대행업자 : "보호대는 거북해서... 그래도 얼굴로 튀지 않아요"

하지만,소비자원이 3년동안의 예초기 사고를 조사한 결과 380건 가운데 76%는 추석을 전후해 일어났습니다.

절반 가량은 눈이나 눈주위를 다쳤고, 돌과 나뭇가지가 눈으로 튀어 안구나 시력 손상까지 당한 경우도 있습니다.

다리나 손의 부상도 적지 않았습니다.

특히,주변에 있다 다치는 경우도 180건이나 됐습니다.

<녹취> 예초기 사고 피해자 : "10미터 정도 깨진 날이 날아오면서 오른쪽발 뒷쪽 아킬레스건을 친거예요. 그게 순간이예요. 순간."

이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작업자로부터 15미터 이상 떨어지고 예초기에는 안전판을 설치해야 합니다.

<인터뷰> 윤경천(한국소비자원 팀장) : "안전판을 설치하게 되면은 칼날이 날아가는 것을 방지해주고 밑에서 돌멩이가 튀어서 신체로 날아오는 것을 방지해줌과 동시에 작업성은 떨어지지 않습니다."

또,사용 전에 미리 잔디 속의 돌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칼날을 조이는 연결핀이 풀리지 않도록 점검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