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언론 “추신수, NL MVP 경쟁 ‘다크호스’”
입력 2013.09.04 (09:02) 수정 2013.09.04 (09:10) 연합뉴스
최근 불방망이를 휘두르는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내셔널리그(NL) 최우수선수(MVP) 경쟁에서까지 이름이 거론돼 눈길을 끈다.

미국 CBS 스포츠는 4일(한국시간) 양대 리그의 MVP 경쟁 구도를 점검하면서 NL의 다크호스 중 두 번째로 추신수를 꼽았다.

CBS 스포츠는 우선 추신수가 중견수로 변신하는 데 성공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지난 시즌의 1루에서 3루로 포지션을 옮긴 미겔 카브레라와 추신수를 비교하면서 "더 어려운 포지션인 중견수로 기꺼이 자리를 옮긴 점에서 점수를 얻었다"는 설명을 붙였다.

최근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는 등 통산 세 번째 20홈런-20도루를 향해 달리는 추신수의 뜨거운 타격 감각도 빼놓을 수 없다.

CBS 스포츠는 "리드오프로서 타율 0.285, 출루율 0.415, 장타율 0.466에 홈런 19개를 때렸고, NL 두 번째로 많은 253차례 출루했다"며 순조로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추신수 외에도 팀 동료인 조이 보토와 맷 카펜터(세인트루이스) 등이 다크호스로 꼽혔다.

NL의 MVP 선두주자로는 앤드루 매커천(피츠버그)이 뽑혔고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클레이튼 커쇼(다저스), 야디어 몰리나(세인트루이스) 등이 뒤쫓는 것으로 평가됐다.

아메리칸리그(AL)에서는 압도적인 타력을 뽐내는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애드리언 벨트레(텍사스), 크리스 데이비스(볼티모어), 맥스 슈어저(디트로이트), 마이크 트라우트(에인절스) 등이 경쟁자로 꼽혔다.
  • 美 언론 “추신수, NL MVP 경쟁 ‘다크호스’”
    • 입력 2013-09-04 09:02:31
    • 수정2013-09-04 09:10:07
    연합뉴스
최근 불방망이를 휘두르는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내셔널리그(NL) 최우수선수(MVP) 경쟁에서까지 이름이 거론돼 눈길을 끈다.

미국 CBS 스포츠는 4일(한국시간) 양대 리그의 MVP 경쟁 구도를 점검하면서 NL의 다크호스 중 두 번째로 추신수를 꼽았다.

CBS 스포츠는 우선 추신수가 중견수로 변신하는 데 성공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지난 시즌의 1루에서 3루로 포지션을 옮긴 미겔 카브레라와 추신수를 비교하면서 "더 어려운 포지션인 중견수로 기꺼이 자리를 옮긴 점에서 점수를 얻었다"는 설명을 붙였다.

최근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는 등 통산 세 번째 20홈런-20도루를 향해 달리는 추신수의 뜨거운 타격 감각도 빼놓을 수 없다.

CBS 스포츠는 "리드오프로서 타율 0.285, 출루율 0.415, 장타율 0.466에 홈런 19개를 때렸고, NL 두 번째로 많은 253차례 출루했다"며 순조로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추신수 외에도 팀 동료인 조이 보토와 맷 카펜터(세인트루이스) 등이 다크호스로 꼽혔다.

NL의 MVP 선두주자로는 앤드루 매커천(피츠버그)이 뽑혔고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클레이튼 커쇼(다저스), 야디어 몰리나(세인트루이스) 등이 뒤쫓는 것으로 평가됐다.

아메리칸리그(AL)에서는 압도적인 타력을 뽐내는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애드리언 벨트레(텍사스), 크리스 데이비스(볼티모어), 맥스 슈어저(디트로이트), 마이크 트라우트(에인절스) 등이 경쟁자로 꼽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