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조직위 “남북 분산개최, 실현 불가능”
입력 2013.09.04 (09:27) 연합뉴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강원도 원산에 건설 중인 마식령스키장을 활용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분산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데 대해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하다는 뜻을 4일 밝혔다.

평창조직위는 우선 "올림픽은 월드컵과 달리 모든 경기를 개최 도시에서 진행하도록 한 IOC 규정에 어긋난다"면서 "IOC에서도 남북한 분산 개최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림픽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는 경기의 질, 즉 경기·선수 중심의 대회를 위한 기술적, 운영적 측면에서 최적의 개최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평창에서 300㎞ 이상 떨어진 마식령스키장에서 일부 경기를 개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이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조직위는 이와 함께 교통, 숙박, 선수촌, 미디어 센터 등 관련 인프라 시설의 건설, 대회안전 문제 보장 등 많은 문제가 수반된다는 점도 남북한 분산 개최의 어려움 중 하나로 꼽았다.

장웅 IOC 위원은 전날 미국의소리(VOA)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마식령스키장과 관련해 "그런 것(평창 동계올림픽)을 다 연결하고 건설하는 것"이라며 "스키장이 건설되면 국제대회에도 쓰고, 가능하면 올림픽 경기에도 이용할 수 있고, 그렇게 돼 있다"고 말했다.

물론 장 위원도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는 IOC 및 국제스키연맹 등과 복잡한 논의가 필요해 간단히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뜻도 함께 드러냈다.

이에 앞서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은 1일 일본 언론에 마식령스키장 건설 현장을 공개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측과 국제 조직에서 요청이 있으면 마식령스키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평창조직위 “남북 분산개최, 실현 불가능”
    • 입력 2013-09-04 09:27:28
    연합뉴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강원도 원산에 건설 중인 마식령스키장을 활용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분산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데 대해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하다는 뜻을 4일 밝혔다.

평창조직위는 우선 "올림픽은 월드컵과 달리 모든 경기를 개최 도시에서 진행하도록 한 IOC 규정에 어긋난다"면서 "IOC에서도 남북한 분산 개최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림픽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는 경기의 질, 즉 경기·선수 중심의 대회를 위한 기술적, 운영적 측면에서 최적의 개최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평창에서 300㎞ 이상 떨어진 마식령스키장에서 일부 경기를 개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이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조직위는 이와 함께 교통, 숙박, 선수촌, 미디어 센터 등 관련 인프라 시설의 건설, 대회안전 문제 보장 등 많은 문제가 수반된다는 점도 남북한 분산 개최의 어려움 중 하나로 꼽았다.

장웅 IOC 위원은 전날 미국의소리(VOA)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마식령스키장과 관련해 "그런 것(평창 동계올림픽)을 다 연결하고 건설하는 것"이라며 "스키장이 건설되면 국제대회에도 쓰고, 가능하면 올림픽 경기에도 이용할 수 있고, 그렇게 돼 있다"고 말했다.

물론 장 위원도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는 IOC 및 국제스키연맹 등과 복잡한 논의가 필요해 간단히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뜻도 함께 드러냈다.

이에 앞서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은 1일 일본 언론에 마식령스키장 건설 현장을 공개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측과 국제 조직에서 요청이 있으면 마식령스키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