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이모저모] 영국 어린이, 운동 부족 심각
입력 2013.09.04 (11:03) 수정 2013.09.04 (11: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밖에서 뛰어놀기보다는 집에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즐기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데요.

영국에서도 초등학생들의 운동 부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런던대 어린이 건강 연구소가 영국의 7살 어린이 6천497명을 대상으로 운동량을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운동량이 최소 권장 시간인 한 시간에 미치지 못하는 어린이가 절반에 달했습니다.

이 어린이들은 매일 하루 6시간 40분 이상을 앉아서 생활했는데요.

지난해 런던올림픽을 치르면서 운동 열기가 고조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오히려 어린이들의 스포츠 활동 참여율은 최근 5년 사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하루 한 시간 이상 운동을 하는 여자 어린이의 비율은 38%로 남자 어린이보다 훨씬 낮았습니다.

<인터뷰> 탬 프라이(영국 국립 비만 포럼) : “여학생들은 남학생이 좋아하는 스포츠나 단체 활동에 관심이 없어요. 축구도 크리켓도 네트볼도 많이 하지 않습니다.”

최근 아이들의 신체 활동이 부족해지고 있는 건 역시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디지털기기의 보편화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맞벌이 등으로 바쁜 부모가 증가하면서 아이들이 디지털기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더 길어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그레이엄 존스(학부모) : “둘 다 하루 종일 일을 하기 때문에 집에 있을 때도 아이들에게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도록 하는 게 편합니다.”

디지털기기 중독 정도가 높을수록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려 하기 때문에 비만과 각종 질환에 대한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요.

영국 정부는 이처럼 운동부족 현상이 지속될 경우, 앞으로 20년 내에 영국 성인 인구의 75퍼센트 가량이 당뇨병과 심장 마비 등 비만과 연관된 질병에 시달리게 될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어린이들이 학교까지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서 오도록 하는 등 운동량을 늘리기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였습니다.
  • [지구촌 이모저모] 영국 어린이, 운동 부족 심각
    • 입력 2013-09-04 11:05:32
    • 수정2013-09-04 11:53:51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요즘 밖에서 뛰어놀기보다는 집에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즐기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데요.

영국에서도 초등학생들의 운동 부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런던대 어린이 건강 연구소가 영국의 7살 어린이 6천497명을 대상으로 운동량을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운동량이 최소 권장 시간인 한 시간에 미치지 못하는 어린이가 절반에 달했습니다.

이 어린이들은 매일 하루 6시간 40분 이상을 앉아서 생활했는데요.

지난해 런던올림픽을 치르면서 운동 열기가 고조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오히려 어린이들의 스포츠 활동 참여율은 최근 5년 사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하루 한 시간 이상 운동을 하는 여자 어린이의 비율은 38%로 남자 어린이보다 훨씬 낮았습니다.

<인터뷰> 탬 프라이(영국 국립 비만 포럼) : “여학생들은 남학생이 좋아하는 스포츠나 단체 활동에 관심이 없어요. 축구도 크리켓도 네트볼도 많이 하지 않습니다.”

최근 아이들의 신체 활동이 부족해지고 있는 건 역시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디지털기기의 보편화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맞벌이 등으로 바쁜 부모가 증가하면서 아이들이 디지털기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더 길어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그레이엄 존스(학부모) : “둘 다 하루 종일 일을 하기 때문에 집에 있을 때도 아이들에게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도록 하는 게 편합니다.”

디지털기기 중독 정도가 높을수록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려 하기 때문에 비만과 각종 질환에 대한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요.

영국 정부는 이처럼 운동부족 현상이 지속될 경우, 앞으로 20년 내에 영국 성인 인구의 75퍼센트 가량이 당뇨병과 심장 마비 등 비만과 연관된 질병에 시달리게 될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어린이들이 학교까지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서 오도록 하는 등 운동량을 늘리기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