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세 여성 감금’ 범인 감방서 숨진채 발견…자살 추정
입력 2013.09.04 (15:58) 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주(州) 클리블랜드에서 여성 3명을 납치해 10년간 감금·학대한 혐의로 복역 중이던 아리엘 카스트로(53)가 3일(현지시간) 밤 감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ABC 방송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오하이오주 교정부는 카스트로가 이날 밤 9시 20분께 오리엔트 교도소 내 자신의 감방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4일 밝혔다.

교정부 대변인은 카스트로가 보호관찰 대상자로 독방에 수감 중이었으며 교도관들이 30분 단위로 그에게 특이사항이 없는지 확인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발견 직후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향후 추가 정보가 있으면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전직 통학버스 운전기사였던 카스트로는 2002년부터 2004년 사이 각각 21세, 16세, 14세였던 여성 3명을 차례로 납치해 자신의 집에 감금한 채 성적 학대와 폭행을 일삼은 혐의를 받았다.

오하이오주 법원은 지난달 선고공판에서 카스트로에게 적용된 납치·강간·학대·태아 살해 등 900여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 '가석방 없는 종신형'과 '1천년 연속 징역형'을 선고했다.

미국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그의 엽기 행각은 지난 5월 피해 여성 가운데 2명이 탈출해 이웃에게 구조를 요청하면서 세상에 공개됐다.

구조 당시 피해 여성 중 1명은 딸까지 출산해 기르고 있어 더욱 충격을 줬다.

피해자 중 1명인 미셸 나이트(32)는 종신형이 선고된 데 대해 "사형은 너무 쉬운 형벌이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美 ‘세 여성 감금’ 범인 감방서 숨진채 발견…자살 추정
    • 입력 2013-09-04 15:58:18
    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주(州) 클리블랜드에서 여성 3명을 납치해 10년간 감금·학대한 혐의로 복역 중이던 아리엘 카스트로(53)가 3일(현지시간) 밤 감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ABC 방송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오하이오주 교정부는 카스트로가 이날 밤 9시 20분께 오리엔트 교도소 내 자신의 감방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4일 밝혔다.

교정부 대변인은 카스트로가 보호관찰 대상자로 독방에 수감 중이었으며 교도관들이 30분 단위로 그에게 특이사항이 없는지 확인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발견 직후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향후 추가 정보가 있으면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전직 통학버스 운전기사였던 카스트로는 2002년부터 2004년 사이 각각 21세, 16세, 14세였던 여성 3명을 차례로 납치해 자신의 집에 감금한 채 성적 학대와 폭행을 일삼은 혐의를 받았다.

오하이오주 법원은 지난달 선고공판에서 카스트로에게 적용된 납치·강간·학대·태아 살해 등 900여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 '가석방 없는 종신형'과 '1천년 연속 징역형'을 선고했다.

미국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그의 엽기 행각은 지난 5월 피해 여성 가운데 2명이 탈출해 이웃에게 구조를 요청하면서 세상에 공개됐다.

구조 당시 피해 여성 중 1명은 딸까지 출산해 기르고 있어 더욱 충격을 줬다.

피해자 중 1명인 미셸 나이트(32)는 종신형이 선고된 데 대해 "사형은 너무 쉬운 형벌이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