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 직장인, 추석 최대 부담은 음식장만”
입력 2013.09.04 (16:21) 연합뉴스
여성 직장인들이 추석에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것은 음식장만이며, 명절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쇼핑을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NS홈쇼핑은 자사 콜센터와 협력회사의 여성 직원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이런결과가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 '추석에 가장 부담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5%가 '음식장만 및 차례상 차리기'를 선택했고, '용돈(28%)', '가족 및 친지와의 만남(22%)', '시댁방문(1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명절 스트레스 해소법으로는 응답자의 37%가 '쇼핑'을 꼽았고, '영화나 공연 감상'이 31%, 여행은 16%, 마사지는 12%의 응답비율을 보였다.

명절 후 남편에게 받고 싶은 선물로는 '가방ㆍ패션아이템'이 24%로 1위를 차지했다. 회사에서 지급하는 명절 선물 중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는 상품권(82%)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 “여성 직장인, 추석 최대 부담은 음식장만”
    • 입력 2013-09-04 16:21:37
    연합뉴스
여성 직장인들이 추석에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것은 음식장만이며, 명절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쇼핑을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NS홈쇼핑은 자사 콜센터와 협력회사의 여성 직원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이런결과가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 '추석에 가장 부담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5%가 '음식장만 및 차례상 차리기'를 선택했고, '용돈(28%)', '가족 및 친지와의 만남(22%)', '시댁방문(1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명절 스트레스 해소법으로는 응답자의 37%가 '쇼핑'을 꼽았고, '영화나 공연 감상'이 31%, 여행은 16%, 마사지는 12%의 응답비율을 보였다.

명절 후 남편에게 받고 싶은 선물로는 '가방ㆍ패션아이템'이 24%로 1위를 차지했다. 회사에서 지급하는 명절 선물 중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는 상품권(82%)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