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 접대’ 주민도 엄벌…식사 접대 무더기 과태료
입력 2013.09.05 (06:21) 수정 2013.09.05 (07: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이 참석한 행사에서 점심 접대를 받은 주민 120여 명이 무더기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7월 경남 하동과 사천에서 잇달아 열린 남해지역의 한 단체 모임.

이 자리에는 정현태 남해군수와 군의원후보 출마예정자가 참석해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식당 관계자 : "군수님이 나중에 보니까 오셨다 갔다 하는 거예요. 연설한 건 아니고 식사하는 데 와서 인사하고 그렇게 가셨는 모양이더라고요."

정현태 군수 등 행사를 주도한 지역인사 12명이 사전선거운동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가운데 참석한 남해 주민들에게는 과태료가 부과됐습니다.

2만 원 안팎의 점심식사와 교통비 등을 지원받았기 때문입니다.

주민 122명에게 부과된 과태료는 모두 660만 원.

1인당 제공받은 점심값의 2배에서 5배 수준입니다.

그나마 주민들이 선관위에 스스로 신고해, 과태료 상당 부분이 감액된 것입니다.

<녹취>김성표(남해군선거관리위원회 사무과장) : "선거와 관련한 행사라는 걸 몰랐다고 하더라도 처벌을 면할 수가 없습니다. 제공받은 음식물 값의 10배에서 50배에 상당하는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내년 지방선거를 9달여 남겨놓은 가운데 불법 사전선거운동에 대한 감시활동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선거 접대’ 주민도 엄벌…식사 접대 무더기 과태료
    • 입력 2013-09-05 07:06:30
    • 수정2013-09-05 07:52: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이 참석한 행사에서 점심 접대를 받은 주민 120여 명이 무더기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7월 경남 하동과 사천에서 잇달아 열린 남해지역의 한 단체 모임.

이 자리에는 정현태 남해군수와 군의원후보 출마예정자가 참석해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식당 관계자 : "군수님이 나중에 보니까 오셨다 갔다 하는 거예요. 연설한 건 아니고 식사하는 데 와서 인사하고 그렇게 가셨는 모양이더라고요."

정현태 군수 등 행사를 주도한 지역인사 12명이 사전선거운동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가운데 참석한 남해 주민들에게는 과태료가 부과됐습니다.

2만 원 안팎의 점심식사와 교통비 등을 지원받았기 때문입니다.

주민 122명에게 부과된 과태료는 모두 660만 원.

1인당 제공받은 점심값의 2배에서 5배 수준입니다.

그나마 주민들이 선관위에 스스로 신고해, 과태료 상당 부분이 감액된 것입니다.

<녹취>김성표(남해군선거관리위원회 사무과장) : "선거와 관련한 행사라는 걸 몰랐다고 하더라도 처벌을 면할 수가 없습니다. 제공받은 음식물 값의 10배에서 50배에 상당하는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내년 지방선거를 9달여 남겨놓은 가운데 불법 사전선거운동에 대한 감시활동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