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자 밀려도 납부일 바꿀 수 있어
입력 2013.09.05 (07:41) 수정 2013.09.05 (07:5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은행에서 돈 빌리고 이자 한번 밀리면 이자 납입일을 바꾸기가 쉽지 않았는데요,

앞으로는 이자를 연체하더라도 이자 납입일을 바꿀 수 있게 됩니다.

생활경제 소식,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달부터는 이자를 밀린 대출자도 지연 이자와 일부 정상 이자를 내는 경우 이자 납부일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8월 31일 이후 이자 연체가 발생한 고객이 9월 2일에 이틀간의 밀린 이자를 내고, 15일분의 정상이자를 미리 내면 이자 납입일을 매달 15일로 바꿀 수 있습니다.

다만, 만기 일시 상환식 대출 등 납부일에 이자만 내는 조건일 때 적용됩니다.

시중 11개 은행이 연체 고객이 이자를 내고 이자 납부일을 늦추려고 하면 이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서울 강남 3구의 월세가격이 전세금보다 70% 가까이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충언 한림대학교 교수팀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서울 강남,서초,송파구에서 지난 2년간 이뤄진 아파트 전·월세 거래 7만6천6백 여건을 분석한 결과 월세의 실질 부담액은 전세보다 69.4%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실질 부담액은 월세 비용에 보증금을 은행 정기예금에 넣을 때 생기는 이자소득까지 더한 금액입니다.

분석 결과 강남 3구의 3.3㎡당 전세 비용은 454만원, 월세 비용은 773만원으로, 월세 세입자가 전세 세입자보다 약 319만원, 70%의 비용을 더 치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 이자 밀려도 납부일 바꿀 수 있어
    • 입력 2013-09-05 07:37:49
    • 수정2013-09-05 07:51:46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은행에서 돈 빌리고 이자 한번 밀리면 이자 납입일을 바꾸기가 쉽지 않았는데요,

앞으로는 이자를 연체하더라도 이자 납입일을 바꿀 수 있게 됩니다.

생활경제 소식,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달부터는 이자를 밀린 대출자도 지연 이자와 일부 정상 이자를 내는 경우 이자 납부일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8월 31일 이후 이자 연체가 발생한 고객이 9월 2일에 이틀간의 밀린 이자를 내고, 15일분의 정상이자를 미리 내면 이자 납입일을 매달 15일로 바꿀 수 있습니다.

다만, 만기 일시 상환식 대출 등 납부일에 이자만 내는 조건일 때 적용됩니다.

시중 11개 은행이 연체 고객이 이자를 내고 이자 납부일을 늦추려고 하면 이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서울 강남 3구의 월세가격이 전세금보다 70% 가까이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충언 한림대학교 교수팀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서울 강남,서초,송파구에서 지난 2년간 이뤄진 아파트 전·월세 거래 7만6천6백 여건을 분석한 결과 월세의 실질 부담액은 전세보다 69.4%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실질 부담액은 월세 비용에 보증금을 은행 정기예금에 넣을 때 생기는 이자소득까지 더한 금액입니다.

분석 결과 강남 3구의 3.3㎡당 전세 비용은 454만원, 월세 비용은 773만원으로, 월세 세입자가 전세 세입자보다 약 319만원, 70%의 비용을 더 치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