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재철 前 MBC 사장 피고발인 소환 조사
입력 2013.09.05 (08:54)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은 감사원과 MBC 노조로부터 고발당한 김재철 전 MBC 사장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사장은 감사원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혐의(감사원법 위반) 등으로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소환 조사를 받는다.

김 전 사장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감사원은 지난 2월 방송문화진흥회의 MBC 관리·감독 실태를 감사하는 과정에서 "법인카드 사용 내역 등 자료 제출을 3차례나 요구했지만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했다"며 김 전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사장은 법인카드를 유용한 혐의(배임) 등도 받고 있다.

MBC 노조는 지난해 3월 김 전 사장이 사적인 목적으로 2년간 6억 9천만 원을 법인카드로 사용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이어 지난해 4월에는 김 전 사장이 무용가 J씨에게 공연을 몰아줬다며 업무상 배임 혐의로, 5월에는 J씨와 함께 아파트를 샀다며 부동산 등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지난 1월 김 전 사장에 대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검찰, 김재철 前 MBC 사장 피고발인 소환 조사
    • 입력 2013-09-05 08:54:55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은 감사원과 MBC 노조로부터 고발당한 김재철 전 MBC 사장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사장은 감사원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혐의(감사원법 위반) 등으로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소환 조사를 받는다.

김 전 사장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감사원은 지난 2월 방송문화진흥회의 MBC 관리·감독 실태를 감사하는 과정에서 "법인카드 사용 내역 등 자료 제출을 3차례나 요구했지만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했다"며 김 전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사장은 법인카드를 유용한 혐의(배임) 등도 받고 있다.

MBC 노조는 지난해 3월 김 전 사장이 사적인 목적으로 2년간 6억 9천만 원을 법인카드로 사용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이어 지난해 4월에는 김 전 사장이 무용가 J씨에게 공연을 몰아줬다며 업무상 배임 혐의로, 5월에는 J씨와 함께 아파트를 샀다며 부동산 등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지난 1월 김 전 사장에 대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