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나 777편, 태국서 ‘부품 이상’…활주로서 출발 취소
입력 2013.09.05 (09:22) 경제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사고가 났던 항공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77' 아시아나 항공편이 태국공항 활주로에서 부품 이상으로 출발이 취소됐습니다.

지난 3일 밤 11시20분에 태국 방콕 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던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엔진을 가동시키는 부품에 이상이 확인돼 출발이 취소됐습니다.

아시아나 항공 측은 현지에서 부품 확보에 시간이 걸린데다 승무원 의무 휴식 시간을 준수해야 해 예정보다 10시간 뒤인 다음날 새벽 10시 5분쯤 항공편을 출발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승객 210여 명이 기내에서 3시간 넘게 대기하다 인근 호텔로 옮겨져 하룻밤을 보내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고장을 일으킨 여객기는 지난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사고가 났던 '보잉777'과 같은 기종입니다.
  • 아시아나 777편, 태국서 ‘부품 이상’…활주로서 출발 취소
    • 입력 2013-09-05 09:22:40
    경제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사고가 났던 항공기와 같은 기종인 '보잉 777' 아시아나 항공편이 태국공항 활주로에서 부품 이상으로 출발이 취소됐습니다.

지난 3일 밤 11시20분에 태국 방콕 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던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엔진을 가동시키는 부품에 이상이 확인돼 출발이 취소됐습니다.

아시아나 항공 측은 현지에서 부품 확보에 시간이 걸린데다 승무원 의무 휴식 시간을 준수해야 해 예정보다 10시간 뒤인 다음날 새벽 10시 5분쯤 항공편을 출발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승객 210여 명이 기내에서 3시간 넘게 대기하다 인근 호텔로 옮겨져 하룻밤을 보내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고장을 일으킨 여객기는 지난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사고가 났던 '보잉777'과 같은 기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