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지원단체 “물자 수송 경의선 육로로” 정부에 요청
입력 2013.09.05 (09:25) 정치
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이 북한에 지원할 물품을 경의선 육로로 수송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통일부에 요청했습니다.

국내 57개 대북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 민간단체협의회는 통일부가 지난 2일 12개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추가로 승인하겠다는 밝힌 뒤 이 같은 건의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민협측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면 중국을 거칠 때보다 물품 수송 비용과 기간이 줄고 남북교류 확대라는 상징적 의미도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의선 육로를 통한 대북지원은 남북관계와 개성공단 사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0월 북민협의 수해지원을 끝으로 중단됐습니다.

이 때문에 올해 대북지원 승인을 받은 민간단체들은 인천항 등에서 지원물자를 선박에 실어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가는 배에 옮겨 싣거나, 중국에서 직접 물품을 구입해 트럭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경의선 육로를 통한 지원은 현재 남북관계를 고려할 때 아직 때가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대북지원단체 “물자 수송 경의선 육로로” 정부에 요청
    • 입력 2013-09-05 09:25:59
    정치
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이 북한에 지원할 물품을 경의선 육로로 수송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통일부에 요청했습니다.

국내 57개 대북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 민간단체협의회는 통일부가 지난 2일 12개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추가로 승인하겠다는 밝힌 뒤 이 같은 건의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민협측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면 중국을 거칠 때보다 물품 수송 비용과 기간이 줄고 남북교류 확대라는 상징적 의미도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의선 육로를 통한 대북지원은 남북관계와 개성공단 사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0월 북민협의 수해지원을 끝으로 중단됐습니다.

이 때문에 올해 대북지원 승인을 받은 민간단체들은 인천항 등에서 지원물자를 선박에 실어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가는 배에 옮겨 싣거나, 중국에서 직접 물품을 구입해 트럭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경의선 육로를 통한 지원은 현재 남북관계를 고려할 때 아직 때가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