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변비 무심코 방치했다간 대장암 위험
입력 2013.09.05 (09:38) 수정 2013.09.05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급격히 늘고 있는 대장암은 내시경 검진을 통해 발견되거나 혈변이나 복통 등 증상이 심해져 알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그런데 누구나 흔히 겪는 변비가 대장암의 증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50대 이상에서 변비가 심하다면,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장암이 발견돼 복강경 수술을 받은 50대 여성입니다.

처음 나타난 증상은 변비, 대장에 암이 발생해 통로가 좁아진 탓입니다.

<인터뷰> 장설희(대장암 환자) : "전혀 변비를 못 느꼈는데 1년전부터 갑자기 느꼈죠. 체중이 빠지고 피곤을 자주 느끼고…"

실제로 대한대장항문학회 조사결과 대장암 환자 7명 중 1명꼴로 변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여성이거나 고령일 경우 대장암 발견 전에 변비가 나타날 확률은 24%에 달했습니다.

대장암 때문에 변비가 생긴 걸로 볼 수도 있지만, 반대로 변비 때문에 대장암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우용(삼성서울병원 대장암센터 교수) : "대장 내에 변이 머무르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게 되겠지요. 변 내에는 많은 독소들이 있기 때문에 이 독소들이 장 내에 오래 체류하게 되면 이 자체가 대장암을 일으킬 가능성을 높일 가능성은 있습니다."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3번 이내 변을 보거나 배변시 20분 이상 걸리면 변비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변비가 있다고 무조건 대장암일 순 없지만, 50대 이후에 갑작스런 변비가 생겼다면 혹시 대장암 때문은 아닌지 정밀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변비 무심코 방치했다간 대장암 위험
    • 입력 2013-09-05 09:42:24
    • 수정2013-09-05 10:05:19
    930뉴스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 급격히 늘고 있는 대장암은 내시경 검진을 통해 발견되거나 혈변이나 복통 등 증상이 심해져 알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그런데 누구나 흔히 겪는 변비가 대장암의 증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50대 이상에서 변비가 심하다면,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장암이 발견돼 복강경 수술을 받은 50대 여성입니다.

처음 나타난 증상은 변비, 대장에 암이 발생해 통로가 좁아진 탓입니다.

<인터뷰> 장설희(대장암 환자) : "전혀 변비를 못 느꼈는데 1년전부터 갑자기 느꼈죠. 체중이 빠지고 피곤을 자주 느끼고…"

실제로 대한대장항문학회 조사결과 대장암 환자 7명 중 1명꼴로 변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여성이거나 고령일 경우 대장암 발견 전에 변비가 나타날 확률은 24%에 달했습니다.

대장암 때문에 변비가 생긴 걸로 볼 수도 있지만, 반대로 변비 때문에 대장암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우용(삼성서울병원 대장암센터 교수) : "대장 내에 변이 머무르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게 되겠지요. 변 내에는 많은 독소들이 있기 때문에 이 독소들이 장 내에 오래 체류하게 되면 이 자체가 대장암을 일으킬 가능성을 높일 가능성은 있습니다."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3번 이내 변을 보거나 배변시 20분 이상 걸리면 변비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변비가 있다고 무조건 대장암일 순 없지만, 50대 이후에 갑작스런 변비가 생겼다면 혹시 대장암 때문은 아닌지 정밀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