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부 43.3% “명절 스트레스는 가사노동”
입력 2013.09.05 (09:43) 수정 2013.09.05 (09:45) 연합뉴스
주부들의 가장 큰 명절 스트레스는 가사노동으로 조사됐다.

대상FNF는 5일 종갓집 주부체험단 271명을 대상으로 추석 계획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3%가 `과도한 가사 노동'을 가장 큰 명절 스트레스로 꼽아 1위였다고 밝혔다.

`금전 지출'이라는 응답자도 전체의 36.4%에 달했다. 추석 물가에 대해선 전체의 81.1%가 지난해보다 오를 것 같다고 답했고, 특히 과일류와 채소류가 비싸다는 답변이 각각 64.1%, 25.3%로 나타났다.

올 추석 지출 계획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68.7%), `줄일 예정'(16.1%), `늘릴 것'(15.2%) 순이었다.
  • 주부 43.3% “명절 스트레스는 가사노동”
    • 입력 2013-09-05 09:43:33
    • 수정2013-09-05 09:45:38
    연합뉴스
주부들의 가장 큰 명절 스트레스는 가사노동으로 조사됐다.

대상FNF는 5일 종갓집 주부체험단 271명을 대상으로 추석 계획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3%가 `과도한 가사 노동'을 가장 큰 명절 스트레스로 꼽아 1위였다고 밝혔다.

`금전 지출'이라는 응답자도 전체의 36.4%에 달했다. 추석 물가에 대해선 전체의 81.1%가 지난해보다 오를 것 같다고 답했고, 특히 과일류와 채소류가 비싸다는 답변이 각각 64.1%, 25.3%로 나타났다.

올 추석 지출 계획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68.7%), `줄일 예정'(16.1%), `늘릴 것'(15.2%) 순이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