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사업자 절반, 직원 추석선물은 3만원 이하”
입력 2013.09.05 (09:44) 연합뉴스
불황 속에 추석을 맞는 중소사업자의 절반가량이 직원들에게 3만 원 이하의 소박한 선물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마켓(www.gmarket.co.kr)은 중소 사업자 고객전용 서비스 `비즈온'의 사업자회원 2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선물 소비 계획에 관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46%가 직원 1인당 선물 비용으로 `3만 원 이하'를 선택했다고 5일 밝혔다.

또 3∼5만 원이 25%로 그 뒤를 이었다. 중소사업자 10곳 가운데 7곳이 올해 추석 선물로 5만 원 미만을 계획한 셈이다.

이밖에 10만 원 이상의 선물을 준비한다는 응답비율은 12%, 5∼7만 원은 10%, 7∼10만 원은 7% 순이었다.

실제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하듯 지마켓 비즈온에서 판매된 제품 가운데는 저렴한 가격대의 생활선물용품이 가장 많이 팔렸다.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일까지 중소사업자회원 추석 선물 판매비중을 조사한 결과 저렴한 생활선물용품이 36%를 차지했고, 햄·참치캔선물세트(25%), 국산과일(10%), 오일선물세트(7%), 비타민(5%), 수입과일(5%) 등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홍삼·한우·굴비·꿀 은 각각 3% 이하에 그쳤다.

직원용 선물세트 구매 시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에 대한 질문에서도 `저렴한 가격과 할인율'을 꼽은 응답자가 31%로 가장 많았다.

지마켓 비즈온 김수아 팀장은 "올해도 불황 속에 추석을 맞으면서 직원 선물 구매에도 허리띠를 졸라매는 중소사업자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중소사업자 절반, 직원 추석선물은 3만원 이하”
    • 입력 2013-09-05 09:44:04
    연합뉴스
불황 속에 추석을 맞는 중소사업자의 절반가량이 직원들에게 3만 원 이하의 소박한 선물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마켓(www.gmarket.co.kr)은 중소 사업자 고객전용 서비스 `비즈온'의 사업자회원 2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선물 소비 계획에 관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46%가 직원 1인당 선물 비용으로 `3만 원 이하'를 선택했다고 5일 밝혔다.

또 3∼5만 원이 25%로 그 뒤를 이었다. 중소사업자 10곳 가운데 7곳이 올해 추석 선물로 5만 원 미만을 계획한 셈이다.

이밖에 10만 원 이상의 선물을 준비한다는 응답비율은 12%, 5∼7만 원은 10%, 7∼10만 원은 7% 순이었다.

실제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하듯 지마켓 비즈온에서 판매된 제품 가운데는 저렴한 가격대의 생활선물용품이 가장 많이 팔렸다.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일까지 중소사업자회원 추석 선물 판매비중을 조사한 결과 저렴한 생활선물용품이 36%를 차지했고, 햄·참치캔선물세트(25%), 국산과일(10%), 오일선물세트(7%), 비타민(5%), 수입과일(5%) 등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홍삼·한우·굴비·꿀 은 각각 3% 이하에 그쳤다.

직원용 선물세트 구매 시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에 대한 질문에서도 `저렴한 가격과 할인율'을 꼽은 응답자가 31%로 가장 많았다.

지마켓 비즈온 김수아 팀장은 "올해도 불황 속에 추석을 맞으면서 직원 선물 구매에도 허리띠를 졸라매는 중소사업자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