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등판 또 연기…추신수와 맞대결 무산
입력 2013.09.05 (10:03) 연합뉴스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허리 통증을 호소함에 따라 선발 등판이 또다시 미뤄졌다.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와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인 ESPN은 5일(이하 한국시간)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허리 통증 탓에 등판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류현진은 5일에서 7일로 한 차례 등판이 연기된 이래 다시 한 번 등판 일정이 바뀌었다.

류현진은 애초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가 열리는 5일 마운드에 오르기로 했었으나 다저스가 새로 영입한 에딘손 볼케스를 대신 투입하기로 하자 7일로 한 차례 등판이 연기됐었다.

이에 따라 7월 28일 이후 올 시즌 두 번째로 추신수와 투타 대결을 선보일 것으로 보였으나 허리 통증 탓에 이마저도 없던 일이 됐다.

7일에는 류현진 대신 왼손 투수 크리스 카푸아노가 마운드에 선다.

이 같은 소식은 앞서 다저스를 담당하는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의 켄 거닉 기자가 자신의 개인 트위터 계정에 "7일 예정된 류현진 등판 경기에 크리스 카푸아노가 대신 출전한다"고 전함에 따라 미리 알려졌다.

당시까지는 등판 연기 사유가 밝혀지지 않았었으나 매팅리 감독은 허리 문제라고 설명했다.

매팅리 감독은 "허리가 아프지만 다행히 길게 갈 부상이 아니라 큰 걱정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늘 그래 왔듯이 조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류현진이 11∼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등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2회말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후속 야시엘 푸이그의 안타 때 슬라이딩으로 홈을 밟다 허리를 다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4일 불펜 피칭을 하면서도 허리에 뻣뻣한 통증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 류현진 등판 또 연기…추신수와 맞대결 무산
    • 입력 2013-09-05 10:03:22
    연합뉴스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허리 통증을 호소함에 따라 선발 등판이 또다시 미뤄졌다.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와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인 ESPN은 5일(이하 한국시간)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허리 통증 탓에 등판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류현진은 5일에서 7일로 한 차례 등판이 연기된 이래 다시 한 번 등판 일정이 바뀌었다.

류현진은 애초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가 열리는 5일 마운드에 오르기로 했었으나 다저스가 새로 영입한 에딘손 볼케스를 대신 투입하기로 하자 7일로 한 차례 등판이 연기됐었다.

이에 따라 7월 28일 이후 올 시즌 두 번째로 추신수와 투타 대결을 선보일 것으로 보였으나 허리 통증 탓에 이마저도 없던 일이 됐다.

7일에는 류현진 대신 왼손 투수 크리스 카푸아노가 마운드에 선다.

이 같은 소식은 앞서 다저스를 담당하는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의 켄 거닉 기자가 자신의 개인 트위터 계정에 "7일 예정된 류현진 등판 경기에 크리스 카푸아노가 대신 출전한다"고 전함에 따라 미리 알려졌다.

당시까지는 등판 연기 사유가 밝혀지지 않았었으나 매팅리 감독은 허리 문제라고 설명했다.

매팅리 감독은 "허리가 아프지만 다행히 길게 갈 부상이 아니라 큰 걱정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늘 그래 왔듯이 조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류현진이 11∼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등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2회말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후속 야시엘 푸이그의 안타 때 슬라이딩으로 홈을 밟다 허리를 다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4일 불펜 피칭을 하면서도 허리에 뻣뻣한 통증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