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서해지구 軍 군통신선 재가동 협의
입력 2013.09.05 (12:03) 수정 2013.09.05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개성에서 만나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산하 분과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서해지구 군통신선 재가동 문제에 대한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질 경우 개성공단 재가동 시점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 양측은 오전 10시쯤부터 개성공단에서 통행, 통신, 통관 분과위와 출입체류 분과위원회의를 시작했습니다.

통행, 통신, 통관 분과위원회 회의에는 남측에서는 홍진석 통일부 관리총괄과장 등 4명이 북측에서는 리선권 북한군 대좌 등 4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 재가동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또 김기웅 우리측 공동위원장과 박철수 북측 공동위원장도 참석해 논의 방향을 총괄하고 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협의가 원만히 이뤄질 경우 개성공단 재가동 시점의 윤곽이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추석 계기 이산상봉을 앞두고 이산가족들의 금강산지역 숙소 문제로 남북 양측이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금강산 호텔과 외금강호텔을 이산가족 숙소로 하자는 정부의 제안에 북측이 그 기간에 관광객이 예약돼 있다며, 해금강 호텔과 현대 생활관을 역제의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안정성 등을 고려할때 받아들일 수 없는 제안이라며 북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북측에 금강산호텔과 외금강 호텔을 다시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남북, 서해지구 軍 군통신선 재가동 협의
    • 입력 2013-09-05 12:06:19
    • 수정2013-09-05 13:01:11
    뉴스 12
<앵커 멘트>

남북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개성에서 만나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산하 분과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서해지구 군통신선 재가동 문제에 대한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질 경우 개성공단 재가동 시점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 양측은 오전 10시쯤부터 개성공단에서 통행, 통신, 통관 분과위와 출입체류 분과위원회의를 시작했습니다.

통행, 통신, 통관 분과위원회 회의에는 남측에서는 홍진석 통일부 관리총괄과장 등 4명이 북측에서는 리선권 북한군 대좌 등 4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 재가동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또 김기웅 우리측 공동위원장과 박철수 북측 공동위원장도 참석해 논의 방향을 총괄하고 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협의가 원만히 이뤄질 경우 개성공단 재가동 시점의 윤곽이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추석 계기 이산상봉을 앞두고 이산가족들의 금강산지역 숙소 문제로 남북 양측이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금강산 호텔과 외금강호텔을 이산가족 숙소로 하자는 정부의 제안에 북측이 그 기간에 관광객이 예약돼 있다며, 해금강 호텔과 현대 생활관을 역제의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안정성 등을 고려할때 받아들일 수 없는 제안이라며 북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북측에 금강산호텔과 외금강 호텔을 다시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