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억 원 이상 ‘고가 전·월세’ 56명 세무조사
입력 2013.09.05 (12:11) 수정 2013.09.06 (08: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거액의 돈을 전세나 월세로 내고 있으면서 세금을 탈루한 의혹이 있는 자산가 50여 명에 대해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세청이 거액의 전세와 월세 가격을 이용해 세금을 탈루한 의혹이 있는 세입자 56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상자는 서울의 강남과 용산 등 고가의 전세 밀집지역에서 전세금을 10억 원 이상 주거나, 한 달에 월세를 천만 원 이상 내고 있는 세입잡니다.

국세청은 이들이 나이나 직업, 신고 소득에 비해 과도한 전월세금을 내고 있지만 자금의 출처는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국세청은 사전 검증을 통해 이들이 부모 등으로부터 전세금 형태로 증여를 받았거나, 자신의 사업소득을 신고하지 않고 전세금으로 충당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전월세 자금은 물론, 다른 부동산과 금융 자산에 대해서도 자금 출처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사업 소득을 탈루한 사실이 확인되면 사업체에 대한 세무조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또 이들에게 세를 준 주택 임대인에 대해서도 소득 신고를 누락했는지 여부를 함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10억 원 이상 ‘고가 전·월세’ 56명 세무조사
    • 입력 2013-09-05 12:13:16
    • 수정2013-09-06 08:04:15
    뉴스 12
<앵커 멘트>

거액의 돈을 전세나 월세로 내고 있으면서 세금을 탈루한 의혹이 있는 자산가 50여 명에 대해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세청이 거액의 전세와 월세 가격을 이용해 세금을 탈루한 의혹이 있는 세입자 56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상자는 서울의 강남과 용산 등 고가의 전세 밀집지역에서 전세금을 10억 원 이상 주거나, 한 달에 월세를 천만 원 이상 내고 있는 세입잡니다.

국세청은 이들이 나이나 직업, 신고 소득에 비해 과도한 전월세금을 내고 있지만 자금의 출처는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국세청은 사전 검증을 통해 이들이 부모 등으로부터 전세금 형태로 증여를 받았거나, 자신의 사업소득을 신고하지 않고 전세금으로 충당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전월세 자금은 물론, 다른 부동산과 금융 자산에 대해서도 자금 출처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사업 소득을 탈루한 사실이 확인되면 사업체에 대한 세무조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또 이들에게 세를 준 주택 임대인에 대해서도 소득 신고를 누락했는지 여부를 함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