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20 회의 개막…“비핵화시 北인프라 지원”
입력 2013.09.05 (21:15) 수정 2013.09.05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개막한 G20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본격적인 다자외교에 나섰습니다.

첫 공식일정으로 이탈리아 총리와 양국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현지에서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이탈리아 레타 총리와 첫 양자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취임 후 유럽 정상과의 첫 회담으로, 올 하반기 예정된 대 유럽 외교의 시작을 알리는 자립니다.

박 대통령은 내년에 수교 1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를 평가하면서 레타 총리의 방문 초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를 가져왔는데 앞으로도 그 관계가 더 긴밀해지기를 바라고..."

양국 정상은 특히 창조경제와 중소기업 협력, 대북정책 공조에 합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시리아 사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첫날인 오늘 회의에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선진국과 신흥국간의 입장차 조율에 나섭니다.

박 대통령은 출국 전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된다면 각종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북한의) 교통, 전력 이런 것에 대한 확충, 국제기구에 대한 가입, 이런 것도 지원을 하려고 합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밤 G20정상 업무 만찬과 야외공연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과 친분을 다지고, 내일 둘째날 회의에서 선도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G20 회의 개막…“비핵화시 北인프라 지원”
    • 입력 2013-09-05 21:15:01
    • 수정2013-09-05 22:11:14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개막한 G20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본격적인 다자외교에 나섰습니다.

첫 공식일정으로 이탈리아 총리와 양국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현지에서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이탈리아 레타 총리와 첫 양자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취임 후 유럽 정상과의 첫 회담으로, 올 하반기 예정된 대 유럽 외교의 시작을 알리는 자립니다.

박 대통령은 내년에 수교 1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를 평가하면서 레타 총리의 방문 초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를 가져왔는데 앞으로도 그 관계가 더 긴밀해지기를 바라고..."

양국 정상은 특히 창조경제와 중소기업 협력, 대북정책 공조에 합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시리아 사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첫날인 오늘 회의에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선진국과 신흥국간의 입장차 조율에 나섭니다.

박 대통령은 출국 전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된다면 각종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북한의) 교통, 전력 이런 것에 대한 확충, 국제기구에 대한 가입, 이런 것도 지원을 하려고 합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밤 G20정상 업무 만찬과 야외공연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과 친분을 다지고, 내일 둘째날 회의에서 선도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