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인 25%는 ‘난방 빈곤층’”
입력 2013.09.06 (00:04) 국제
영국인 4명 중 1명은 치솟는 난방비 부담에 겨울철에도 난방을 포기하고 지내는 이른바 '난방 빈곤층'으로 나타났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BBC 방송이 여론조사 업체에 의뢰해 영국인 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난방비 때문에 집에서도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춥게 지낸다는 응답자가 25%를 차지했습니다.

에너지 비용이 상승해 씀씀이를 줄였다는 응답은 63%에 달했으며, 영국의 에너지 요금체계가 불합리하다는 답변은 75%나 됐습니다.

또, 응답자의 69%는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해 에너지 기업의 국유화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 “영국인 25%는 ‘난방 빈곤층’”
    • 입력 2013-09-06 00:04:12
    국제
영국인 4명 중 1명은 치솟는 난방비 부담에 겨울철에도 난방을 포기하고 지내는 이른바 '난방 빈곤층'으로 나타났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BBC 방송이 여론조사 업체에 의뢰해 영국인 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난방비 때문에 집에서도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춥게 지낸다는 응답자가 25%를 차지했습니다.

에너지 비용이 상승해 씀씀이를 줄였다는 응답은 63%에 달했으며, 영국의 에너지 요금체계가 불합리하다는 답변은 75%나 됐습니다.

또, 응답자의 69%는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해 에너지 기업의 국유화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