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북한·시리아 화학무기 협력 배제 못 해”
입력 2013.09.06 (06:06) 수정 2013.09.06 (08:06) 국제
미국 국방부는 현지시간으로 5일 북한과 시리아가 화학 무기와 관련해 협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시리아 사이에는 여러 분야에서 공유하는 게 있다"면서 "그들이 화학무기 관련 정보에 대해 논의하거나 공유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과 시리아 정권은 상당기간 정보교류와 협력 관계가 있었다"며 북한의 지원으로 건설된 것으로 알려진 시리아 알 키바르의 핵시설을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우리가 시리아 정권의 행동을 좌시한다면 북한과 같은 다른 국가들에게도 처벌을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신호를 주는 셈"이라며 시리아에 대한 군사개입의 당위성을 주장했습니다.
  • 美 “북한·시리아 화학무기 협력 배제 못 해”
    • 입력 2013-09-06 06:06:18
    • 수정2013-09-06 08:06:47
    국제
미국 국방부는 현지시간으로 5일 북한과 시리아가 화학 무기와 관련해 협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시리아 사이에는 여러 분야에서 공유하는 게 있다"면서 "그들이 화학무기 관련 정보에 대해 논의하거나 공유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과 시리아 정권은 상당기간 정보교류와 협력 관계가 있었다"며 북한의 지원으로 건설된 것으로 알려진 시리아 알 키바르의 핵시설을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우리가 시리아 정권의 행동을 좌시한다면 북한과 같은 다른 국가들에게도 처벌을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신호를 주는 셈"이라며 시리아에 대한 군사개입의 당위성을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