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이탈리아와 정상회담…양자회담 잇따라
입력 2013.09.06 (06:08) 수정 2013.09.06 (07: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국가들과 양자 정상회담에도 주력했습니다.

어제 이탈리아와 정상회담을 한데 이어 오늘은 러시아와 독일, 카자흐스탄과 정상회담을 이어갑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모두 4개 나라 정상과 만납니다.

먼저 어제 엔리코 레타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내년 수교 130주년을 앞둔 양국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그동안 참으로 긴밀한 우호 협력 관계를 맺어왔고, 앞으로도 더욱 긴밀한 관계를 맺기를 기대합니다"

특히 창조경제를 바탕으로 한 경제와 통상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디자인과 예술 분야 등에서 이탈리아의 노하우가 전파된다면 두 나라간 협력이나 투자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타 총리는 창조적인 산업과 디자인 등의 분야에서 이탈리아 기업들이 기꺼이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국제화에 이탈리아 기업의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시리아 사태와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업무 만찬에 앞서 잠시 인사를 나눴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독일 메르켈 총리,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이어갑니다.

박 대통령은 다자외교와 양자 정상회담을 병행하면서 세일즈 외교는 물론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협력 기반을 마련한다는 전략입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박 대통령, 이탈리아와 정상회담…양자회담 잇따라
    • 입력 2013-09-06 06:14:37
    • 수정2013-09-06 07:13: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국가들과 양자 정상회담에도 주력했습니다.

어제 이탈리아와 정상회담을 한데 이어 오늘은 러시아와 독일, 카자흐스탄과 정상회담을 이어갑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모두 4개 나라 정상과 만납니다.

먼저 어제 엔리코 레타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내년 수교 130주년을 앞둔 양국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그동안 참으로 긴밀한 우호 협력 관계를 맺어왔고, 앞으로도 더욱 긴밀한 관계를 맺기를 기대합니다"

특히 창조경제를 바탕으로 한 경제와 통상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디자인과 예술 분야 등에서 이탈리아의 노하우가 전파된다면 두 나라간 협력이나 투자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타 총리는 창조적인 산업과 디자인 등의 분야에서 이탈리아 기업들이 기꺼이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국제화에 이탈리아 기업의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시리아 사태와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업무 만찬에 앞서 잠시 인사를 나눴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독일 메르켈 총리,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이어갑니다.

박 대통령은 다자외교와 양자 정상회담을 병행하면서 세일즈 외교는 물론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협력 기반을 마련한다는 전략입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