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의사, 마취 환자 얼굴에 장난쳤다가 피소
입력 2013.09.06 (06:15) 수정 2013.09.06 (08:24) 연합뉴스
미국에서 의사가 전신 마취를 한 수술 환자 얼굴에 가짜 수염을 붙이는 등 장난을 했다가 소송을 당하고 의료 당국의 조사를 받는 신세가 됐다.

5일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베로니카 발데스(36)라는 여성은 토런스 종합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발데스는 지난해 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도중 전신 마취로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마취과 의사 패트릭 양이 얼굴에 가짜 수염 스티커와 눈물 방울 스티커를 붙이고 간호사는 사진을 찍으며 장난을 쳐 정신적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은 패트리샤 고메스는 나중에 발데스에게 사진을 보여준 뒤 삭제했다고 말했지만 이 사진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인터넷에 유출됐다.

이 병원에서 13년 동안 일한 발데스는 "충격을 받았다"면서 결국 이 사진 때문에 놀림감이 되면서 병원도 그만둬야 했다고 변호사를 통해 밝혔다.

병원 측은 "의료 윤리를 저버린 유감스러운 사건"이라며 사과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사 양과 간호사 고메스는 자격 정지 등 징계를 받았으나 면직되거나 면허가 취소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주 의료 보건 당국은 이 사건을 최근 늘어나는 의료 윤리 위반 사건의 하나로 간주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휴대 전화로 쉽게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릴 수 있게 되면서 수술실이나 심지어 응급실에서 벌어진 민감한 장면이 인터넷을 통해 유출되는 일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0년 롱비치 세인트메리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 4명이 사망한 환자 사진을 찍어 유포했다가 해고되기도 했다.
  • 美 의사, 마취 환자 얼굴에 장난쳤다가 피소
    • 입력 2013-09-06 06:15:53
    • 수정2013-09-06 08:24:30
    연합뉴스
미국에서 의사가 전신 마취를 한 수술 환자 얼굴에 가짜 수염을 붙이는 등 장난을 했다가 소송을 당하고 의료 당국의 조사를 받는 신세가 됐다.

5일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베로니카 발데스(36)라는 여성은 토런스 종합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발데스는 지난해 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도중 전신 마취로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마취과 의사 패트릭 양이 얼굴에 가짜 수염 스티커와 눈물 방울 스티커를 붙이고 간호사는 사진을 찍으며 장난을 쳐 정신적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은 패트리샤 고메스는 나중에 발데스에게 사진을 보여준 뒤 삭제했다고 말했지만 이 사진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인터넷에 유출됐다.

이 병원에서 13년 동안 일한 발데스는 "충격을 받았다"면서 결국 이 사진 때문에 놀림감이 되면서 병원도 그만둬야 했다고 변호사를 통해 밝혔다.

병원 측은 "의료 윤리를 저버린 유감스러운 사건"이라며 사과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사 양과 간호사 고메스는 자격 정지 등 징계를 받았으나 면직되거나 면허가 취소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주 의료 보건 당국은 이 사건을 최근 늘어나는 의료 윤리 위반 사건의 하나로 간주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휴대 전화로 쉽게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릴 수 있게 되면서 수술실이나 심지어 응급실에서 벌어진 민감한 장면이 인터넷을 통해 유출되는 일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0년 롱비치 세인트메리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 4명이 사망한 환자 사진을 찍어 유포했다가 해고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