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건설 대금 지급 상습 지연 적발…공정위, 시정명령
입력 2013.09.06 (06:29) 수정 2013.09.06 (08:41) 경제
SK건설이 발주자로부터 물가 변동에 따라 증액된 공사 대금을 받고도 하도급 업체에 상습적으로 대금 지급을 미루다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SK건설이 지난 2010년에서 2011년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조성공사'를 하면서,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모두 세 차례에 걸쳐 물가 변동에 따른 계약금액을 9억 천만 증액받았지만, 8개 하도급 업체에 법정 기한을 넘겨 지연 지급한 사실이 확인돼 시정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SK건설은 이 과정에서 법정 지급 기한인 30일을 16차례나 어겨 대금을 지급했으며, 길게는 437일이나 지나서야 돈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공정위는 밝혔습니다.
  • SK건설 대금 지급 상습 지연 적발…공정위, 시정명령
    • 입력 2013-09-06 06:29:02
    • 수정2013-09-06 08:41:47
    경제
SK건설이 발주자로부터 물가 변동에 따라 증액된 공사 대금을 받고도 하도급 업체에 상습적으로 대금 지급을 미루다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SK건설이 지난 2010년에서 2011년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조성공사'를 하면서,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모두 세 차례에 걸쳐 물가 변동에 따른 계약금액을 9억 천만 증액받았지만, 8개 하도급 업체에 법정 기한을 넘겨 지연 지급한 사실이 확인돼 시정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SK건설은 이 과정에서 법정 지급 기한인 30일을 16차례나 어겨 대금을 지급했으며, 길게는 437일이나 지나서야 돈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공정위는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