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국민들 경제적 부담 1위는 식생활비”
입력 2013.09.06 (06:41) 수정 2013.09.06 (08: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제적으로 가장 부담되는 항목으로 10여년 전에는 가전제품 구입과 교육비 등이 꼽혔는데요.

올해는 먹고 사는 식생활비가 제일 부담된다는 국민들이 많았습니다.

정부는 물가인상률이 한자리라는데, 체감물가는 그렇지 못한 것 같습니다.

황동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이웃 사촌인 주부 김회란 씨와 이미순 씨가 함께 장을 보러 대형마트를 찾았습니다.

<녹취> "고구마 얼마야? 5천 원. 너무 비싸다 예전에는 4천원이면 샀는데"

서로 그램당 가격을 비교하고, 가격을 깍아주는 알뜰 쿠폰도 챙깁니다.

<녹취> "(주로 어떤 물건을 찾으세요?) 전단세일이나 원 플러스 원"

아낀다고 아꼈지만, 이번도 가계부 예산을 훌쩍 넘겼습니다.

<인터뷰> 김회란·이미순(주부) : "한 5,6만 원 예상을 했는데, 지금 현재 7만 7천 원 나왔더라구요(저는 6만 원 예상했는데, 8만 원 나왔어요)"

최근 3년 반 동안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 물가는 8.5% 올랐지만, 쌀과 돼지고기는 10% 이상, 배추와 사과는 20% 이상, 무는 95% 가까이 올라 주부들이 느끼는 체감물가와 차이가 컸습니다.

올해도 정부가 밝힌 물가상승률은 1%대였지만, 체감 물가는 4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이같은 체감물가를 반영하듯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 1위는 식생활비였습니다.

교육비와 주거비, 의료비보다 큰 고민이었습니다.

<인터뷰> 배순영(한국소비자원 팀장) : "가계에 소비하는 재량소비지출의 자체는 줄었는데 식비는 너무 기본적이니까 줄일 수 없다 그게 아마 첫번째 이유인 것 같아요."

또,크게 늘지 않은 소득에 불안한 미래까지 대비하다 보니 식생활비는 더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생생경제] “국민들 경제적 부담 1위는 식생활비”
    • 입력 2013-09-06 06:49:57
    • 수정2013-09-06 08:04: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경제적으로 가장 부담되는 항목으로 10여년 전에는 가전제품 구입과 교육비 등이 꼽혔는데요.

올해는 먹고 사는 식생활비가 제일 부담된다는 국민들이 많았습니다.

정부는 물가인상률이 한자리라는데, 체감물가는 그렇지 못한 것 같습니다.

황동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이웃 사촌인 주부 김회란 씨와 이미순 씨가 함께 장을 보러 대형마트를 찾았습니다.

<녹취> "고구마 얼마야? 5천 원. 너무 비싸다 예전에는 4천원이면 샀는데"

서로 그램당 가격을 비교하고, 가격을 깍아주는 알뜰 쿠폰도 챙깁니다.

<녹취> "(주로 어떤 물건을 찾으세요?) 전단세일이나 원 플러스 원"

아낀다고 아꼈지만, 이번도 가계부 예산을 훌쩍 넘겼습니다.

<인터뷰> 김회란·이미순(주부) : "한 5,6만 원 예상을 했는데, 지금 현재 7만 7천 원 나왔더라구요(저는 6만 원 예상했는데, 8만 원 나왔어요)"

최근 3년 반 동안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 물가는 8.5% 올랐지만, 쌀과 돼지고기는 10% 이상, 배추와 사과는 20% 이상, 무는 95% 가까이 올라 주부들이 느끼는 체감물가와 차이가 컸습니다.

올해도 정부가 밝힌 물가상승률은 1%대였지만, 체감 물가는 4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이같은 체감물가를 반영하듯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 1위는 식생활비였습니다.

교육비와 주거비, 의료비보다 큰 고민이었습니다.

<인터뷰> 배순영(한국소비자원 팀장) : "가계에 소비하는 재량소비지출의 자체는 줄었는데 식비는 너무 기본적이니까 줄일 수 없다 그게 아마 첫번째 이유인 것 같아요."

또,크게 늘지 않은 소득에 불안한 미래까지 대비하다 보니 식생활비는 더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