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보은서 ‘2m 77㎏ 초대형’ 호박 수확
입력 2013.09.06 (06:48) 수정 2013.09.06 (08: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보은의 한 마을에서 초대형 호박이 달렸습니다.

둘레만 2미터가 넘고, 무게는 77킬로그램에 달한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보은에서 농사를 짓는 정원수 씨는 4개월 전 자신의 밭에 호박 모종 10여 포기를 심었습니다.

이 호박은 무서운 속도로 커나가더니, 일반 호박보다 세네배 넘게 자랐습니다.

<인터뷰> 정원수('슈퍼 호박' 재배 농민) : "일반 모종의 한 7배, 8배 정도는 줄기가 커요 아예. 그리고 맨 처음엔 요만한 게 달렸는데 그 뒷날 가보면 이만큼씩 커져요."

정 씨와 함께 호박 모종을 나눠 심은 또다른 집.

집 앞마당에 '초대형 호박' 7,8개가 널려있습니다.

이틀 전 이 마을에서 수확한 호박입니다.

이 대형호박의 무게가 얼마나 나가는지 제가 직접 한 번 재보겠습니다.

성인 남성 두 명이 겨우 들어올린 호박의 무게는 무려 77킬로그램!

둘레 역시 2미터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호박을 심은 장소는 인근 복숭아 밭.

<녹취> "무거워요. 못 들겠어!"

영양분이 풍부한 토양 환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성인 몸무게에 달하는 '초대형 호박'의 출현에 인근 주민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민창기(마을 주민) : "들도 못하고 그래요. 죄 안아봤어요 호박마다. 하도 크고 이상해서. 내 생전에 처음이에요. 이런 호박은."

한적한 시골 마을에 갑자기 열린 '초대형 호박', 마을 주민들은 좋은 징조라며 풍년의 꿈을 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충남 보은서 ‘2m 77㎏ 초대형’ 호박 수확
    • 입력 2013-09-06 06:59:26
    • 수정2013-09-06 08:16: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충북 보은의 한 마을에서 초대형 호박이 달렸습니다.

둘레만 2미터가 넘고, 무게는 77킬로그램에 달한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보은에서 농사를 짓는 정원수 씨는 4개월 전 자신의 밭에 호박 모종 10여 포기를 심었습니다.

이 호박은 무서운 속도로 커나가더니, 일반 호박보다 세네배 넘게 자랐습니다.

<인터뷰> 정원수('슈퍼 호박' 재배 농민) : "일반 모종의 한 7배, 8배 정도는 줄기가 커요 아예. 그리고 맨 처음엔 요만한 게 달렸는데 그 뒷날 가보면 이만큼씩 커져요."

정 씨와 함께 호박 모종을 나눠 심은 또다른 집.

집 앞마당에 '초대형 호박' 7,8개가 널려있습니다.

이틀 전 이 마을에서 수확한 호박입니다.

이 대형호박의 무게가 얼마나 나가는지 제가 직접 한 번 재보겠습니다.

성인 남성 두 명이 겨우 들어올린 호박의 무게는 무려 77킬로그램!

둘레 역시 2미터를 훌쩍 뛰어넘습니다.

호박을 심은 장소는 인근 복숭아 밭.

<녹취> "무거워요. 못 들겠어!"

영양분이 풍부한 토양 환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성인 몸무게에 달하는 '초대형 호박'의 출현에 인근 주민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민창기(마을 주민) : "들도 못하고 그래요. 죄 안아봤어요 호박마다. 하도 크고 이상해서. 내 생전에 처음이에요. 이런 호박은."

한적한 시골 마을에 갑자기 열린 '초대형 호박', 마을 주민들은 좋은 징조라며 풍년의 꿈을 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