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후쿠시마 주변 8개현 ‘모든 수산물’ 수입금지
입력 2013.09.06 (10:22) 수정 2013.09.06 (11:10) 정치
정부가 오는 9일부터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의 모든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와 오늘 당·정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지금까지는 이바라키와 치바 등 후쿠시마 주변 8개현의 50개 수산물에 대해서만 수입이 금지돼왔으나, 이번 조치에 따라 이 지역의 수산물은 방사능 오염과 상관없이 국내 유통이 전면금지됩니다.

이번 조치로 수입이 금지되는 일본산 수산물은 209개 품목, 74개 어종에 이르며 전체 일본 수산물 가운데 15%에 이르는 양입니다.

정부는 기존에 수입돼 유통중인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서는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후쿠시마 주변 8개현 이외 지역의 수산물과 축산물에서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플루토늄 등 기타 핵종에 대한 비오염 검사 증명서를 추가로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조치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상황에 대한 국민 우려가 매우 커졌고, 일본에서의 사태가 어떻게 될지 불확실하며, 일본정부가 제공한 자료만으로는 사태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국내산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기준도 강화해, 현재 적용하고 있는 세슘기준인 1kg에 370베크렐 대신 일본산 식품 적용기준인 1kg에 100베크렐을 적용해 일본산 수산물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최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유출상황 등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 정부, 후쿠시마 주변 8개현 ‘모든 수산물’ 수입금지
    • 입력 2013-09-06 10:22:43
    • 수정2013-09-06 11:10:51
    정치
정부가 오는 9일부터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의 모든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와 오늘 당·정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지금까지는 이바라키와 치바 등 후쿠시마 주변 8개현의 50개 수산물에 대해서만 수입이 금지돼왔으나, 이번 조치에 따라 이 지역의 수산물은 방사능 오염과 상관없이 국내 유통이 전면금지됩니다.

이번 조치로 수입이 금지되는 일본산 수산물은 209개 품목, 74개 어종에 이르며 전체 일본 수산물 가운데 15%에 이르는 양입니다.

정부는 기존에 수입돼 유통중인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서는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후쿠시마 주변 8개현 이외 지역의 수산물과 축산물에서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플루토늄 등 기타 핵종에 대한 비오염 검사 증명서를 추가로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조치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상황에 대한 국민 우려가 매우 커졌고, 일본에서의 사태가 어떻게 될지 불확실하며, 일본정부가 제공한 자료만으로는 사태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국내산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기준도 강화해, 현재 적용하고 있는 세슘기준인 1kg에 370베크렐 대신 일본산 식품 적용기준인 1kg에 100베크렐을 적용해 일본산 수산물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일본 정부에 최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유출상황 등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