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아 돌아왔으면…’ 美 희망 명사 1위 다이애나비
입력 2013.09.06 (10:56) 수정 2013.09.06 (10:57) 연합뉴스
미국인들이 세상을 떠난 명사 중 다시 살아 돌아오기를 희망하는 사람 1순위로 영국의 다이애나비가 꼽혔다.

미국 CBS방송의 간판 프로그램 '60분'(60 Minutes)과 연예잡지 배니티 페어가 미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공동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5%가 살아 돌아오기를 희망하는 사람으로 다이애나비를 꼽았다.

14%를 얻은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각각 11%를 획득한 팝스타 마이클 잭슨과 휘트니 휴스턴이 뒤를 이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5일 보도했다.

기꺼이 자신의 목숨을 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자녀가 55%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배우자(12%), 부모·종교(각 10%), 국가(5%)가 차지했다.

또 남성들의 75%는 아내가 더 오래 살기를 희망한 반면 여성들의 46%는 남편보다 먼저 죽기를 바란다고 밝혀 대조를 보였다.

응답자의 84%는 자신의 죽음이 엄숙한 분위기보다는 식사와 음료가 제공되는 가운데 웃음소리 속에서 기려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무료라 하더라도 사후 자신의 신체가 냉동 보존되기를 바란다는 답변은 4명 중 1명꼴인 24%에 그쳤다.

한편, 영국 왕실의 파멜라 힉스는 배니티페어에 다이애나비는 카리스마가 있었고 일반 대중에게는 연민이 넘쳤지만 왕실 가족에게는 앙심을 품고 있었고 매몰찼던 것으로 기억했다고 UPI통신이 전했다.

힉스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남편인 필립공의 사촌이다.
  • ‘살아 돌아왔으면…’ 美 희망 명사 1위 다이애나비
    • 입력 2013-09-06 10:56:01
    • 수정2013-09-06 10:57:07
    연합뉴스
미국인들이 세상을 떠난 명사 중 다시 살아 돌아오기를 희망하는 사람 1순위로 영국의 다이애나비가 꼽혔다.

미국 CBS방송의 간판 프로그램 '60분'(60 Minutes)과 연예잡지 배니티 페어가 미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공동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5%가 살아 돌아오기를 희망하는 사람으로 다이애나비를 꼽았다.

14%를 얻은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각각 11%를 획득한 팝스타 마이클 잭슨과 휘트니 휴스턴이 뒤를 이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5일 보도했다.

기꺼이 자신의 목숨을 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자녀가 55%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배우자(12%), 부모·종교(각 10%), 국가(5%)가 차지했다.

또 남성들의 75%는 아내가 더 오래 살기를 희망한 반면 여성들의 46%는 남편보다 먼저 죽기를 바란다고 밝혀 대조를 보였다.

응답자의 84%는 자신의 죽음이 엄숙한 분위기보다는 식사와 음료가 제공되는 가운데 웃음소리 속에서 기려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무료라 하더라도 사후 자신의 신체가 냉동 보존되기를 바란다는 답변은 4명 중 1명꼴인 24%에 그쳤다.

한편, 영국 왕실의 파멜라 힉스는 배니티페어에 다이애나비는 카리스마가 있었고 일반 대중에게는 연민이 넘쳤지만 왕실 가족에게는 앙심을 품고 있었고 매몰찼던 것으로 기억했다고 UPI통신이 전했다.

힉스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남편인 필립공의 사촌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