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존 레넌 생전 인터뷰서 “렛잇비 앨범은 고문같았다”
입력 2013.09.06 (11:00) 연합뉴스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존 레넌이 생전 인터뷰에서 비틀스 마지막 앨범 '렛 잇 비'(Let it be)에 대해 "정말 고문같았다"고 털어놓았다고 AFP가 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달 미국 RR옥션 경매에 오를 오디오 테이프에 녹음된 인터뷰에 따르면 존 레넌은 '렛 잇 비' 앨범이 막 완성된 1969년 미국 일간지 빌리지보이스의 평론가인 하워드 스미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토론토에서 진행된 한 시간 길이 인터뷰에는 아내 오노 요코도 동석했다.

존 레넌은 인터뷰에서 앨범 제작 과정에 대해 "우리는 지옥을 겪고 있었다. 우리가 어떤 곡을 만들든지 매 순간이 고문이었다. 녹음실에 붉은 불빛이 들어올 때마다 긴장감이 흘렀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인터뷰에서 '렛 잇 비'는 "이상한 앨범(Strange album)"이라며 "비틀스 네 멤버 사이에서 커지던 갈등을 반영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RR옥션에 따르면 인터뷰가 녹음된 테이프 두 개는 40년 가까이 하워드 스미스의 창고에서 잊힌 채 보관돼왔다.

1970년에 발표된 비틀스의 마지막 앨범 '렛 잇 비'는 음악전문지 롤링스톤이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개의 앨범 가운데 하나로 꼽은 명반이다.

'길고도 험한 길 (Long And Winding Road)' 등의 유명곡이 수록됐다.

RR옥션 관계자는 "이 시대 가장 존경받는 뮤지션이자 활동가의 하나인 존 레넌의 솔직한 인터뷰가 담겼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 존 레넌 생전 인터뷰서 “렛잇비 앨범은 고문같았다”
    • 입력 2013-09-06 11:00:06
    연합뉴스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존 레넌이 생전 인터뷰에서 비틀스 마지막 앨범 '렛 잇 비'(Let it be)에 대해 "정말 고문같았다"고 털어놓았다고 AFP가 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달 미국 RR옥션 경매에 오를 오디오 테이프에 녹음된 인터뷰에 따르면 존 레넌은 '렛 잇 비' 앨범이 막 완성된 1969년 미국 일간지 빌리지보이스의 평론가인 하워드 스미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토론토에서 진행된 한 시간 길이 인터뷰에는 아내 오노 요코도 동석했다.

존 레넌은 인터뷰에서 앨범 제작 과정에 대해 "우리는 지옥을 겪고 있었다. 우리가 어떤 곡을 만들든지 매 순간이 고문이었다. 녹음실에 붉은 불빛이 들어올 때마다 긴장감이 흘렀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인터뷰에서 '렛 잇 비'는 "이상한 앨범(Strange album)"이라며 "비틀스 네 멤버 사이에서 커지던 갈등을 반영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RR옥션에 따르면 인터뷰가 녹음된 테이프 두 개는 40년 가까이 하워드 스미스의 창고에서 잊힌 채 보관돼왔다.

1970년에 발표된 비틀스의 마지막 앨범 '렛 잇 비'는 음악전문지 롤링스톤이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개의 앨범 가운데 하나로 꼽은 명반이다.

'길고도 험한 길 (Long And Winding Road)' 등의 유명곡이 수록됐다.

RR옥션 관계자는 "이 시대 가장 존경받는 뮤지션이자 활동가의 하나인 존 레넌의 솔직한 인터뷰가 담겼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