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감사원에 친환경유통센터 감사 청구
입력 2013.09.06 (13:51) 수정 2013.09.06 (14:08) 사회
서울시가 서울친환경유통센터와 관련한 자체 감사를 중단하고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했습니다.

서울시는 시 시민감시옴부즈만실에서 진행하던 친환경유통센터 내부 감사를 중단하고 지난달 28일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공교육살리기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친환경유통센터가 식재료 시장을 독점해 영세 업자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식자재 공급과 업체 선정, 가격 결정, 유통수수료 등 과정 전반에 비리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서울 친환경유통센터는 납품업체를 선정해 수수료를 받고 시내 860개 학교에 급식 식자재를 공급하는 등 서울 전체 급식 식재료 시장의 2/3 정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서울시의 감사청구와 이미 지난달 6일 감사청구서를 낸 보수단체들의 감사청구를 받아들여 다음 주부터 본격 감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 서울시, 감사원에 친환경유통센터 감사 청구
    • 입력 2013-09-06 13:51:29
    • 수정2013-09-06 14:08:11
    사회
서울시가 서울친환경유통센터와 관련한 자체 감사를 중단하고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했습니다.

서울시는 시 시민감시옴부즈만실에서 진행하던 친환경유통센터 내부 감사를 중단하고 지난달 28일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공교육살리기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친환경유통센터가 식재료 시장을 독점해 영세 업자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식자재 공급과 업체 선정, 가격 결정, 유통수수료 등 과정 전반에 비리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서울 친환경유통센터는 납품업체를 선정해 수수료를 받고 시내 860개 학교에 급식 식자재를 공급하는 등 서울 전체 급식 식재료 시장의 2/3 정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서울시의 감사청구와 이미 지난달 6일 감사청구서를 낸 보수단체들의 감사청구를 받아들여 다음 주부터 본격 감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