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안전판’ 외화예금 410억달러…사상 최대
입력 2013.09.06 (15:52) 수정 2013.09.06 (22:21) 경제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 잔액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말 현재 거주자 외화예금이 7월보다 44억 5천만 달러 늘어난 410억 2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종전 최대치인 지난해 10월의 393억 9천만 달러보다 16억 달러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외화예금은 외화 부족 사태 때 국내 달러 공급원 역할을 할 수 있어 제2의 외환보유액으로도 불립니다.

한국은행은 8월에는 보통 외화예금이 감소하지만 올해는 대기업의 수출 호조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로 외화예금 잔액이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위기안전판’ 외화예금 410억달러…사상 최대
    • 입력 2013-09-06 15:52:09
    • 수정2013-09-06 22:21:06
    경제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 잔액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말 현재 거주자 외화예금이 7월보다 44억 5천만 달러 늘어난 410억 2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종전 최대치인 지난해 10월의 393억 9천만 달러보다 16억 달러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외화예금은 외화 부족 사태 때 국내 달러 공급원 역할을 할 수 있어 제2의 외환보유액으로도 불립니다.

한국은행은 8월에는 보통 외화예금이 감소하지만 올해는 대기업의 수출 호조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로 외화예금 잔액이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