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신보 “‘이석기 사건’은 국정원이 꾸며낸 것”
입력 2013.09.06 (16:21) 정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내란 음모 혐의로 구속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인한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날조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 시론을 통해 이석기 의원과 관련해 "진보세력들에 대한 탄압 광풍"이라고 규정하며 "개원 이래 가장 큰 위기에 처한 국정원이 국면 전환을 위해 꾸며낸 것이 이번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박정희 시대 유신헌법 제정에 관여한 '극우보수분자'로 지목하고 "유신의 부활과 북남관계 개선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주요 매체들이 아직 이석기 의원과 관련된 논평을 하지 않는 가운데 조선신보가 이 같은 시론을 발표한 것은 북한 내부의 관심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 조선신보 “‘이석기 사건’은 국정원이 꾸며낸 것”
    • 입력 2013-09-06 16:21:30
    정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내란 음모 혐의로 구속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대선 개입 의혹으로 인한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날조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 시론을 통해 이석기 의원과 관련해 "진보세력들에 대한 탄압 광풍"이라고 규정하며 "개원 이래 가장 큰 위기에 처한 국정원이 국면 전환을 위해 꾸며낸 것이 이번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박정희 시대 유신헌법 제정에 관여한 '극우보수분자'로 지목하고 "유신의 부활과 북남관계 개선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주요 매체들이 아직 이석기 의원과 관련된 논평을 하지 않는 가운데 조선신보가 이 같은 시론을 발표한 것은 북한 내부의 관심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