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니 거장 미야자키 공식 은퇴선언…“이번엔 진심”
입력 2013.09.06 (17:20) 수정 2013.09.06 (22:21) 국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의 대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오늘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일본 도쿄도 무사시노시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몇 번이고 그만두겠다고 말해 소동을 일으켰지만 이번에는 진심이다"며 정식 은퇴임을 강조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지금 다음 작품을 생각하면 완성까지 5년 이상이 걸린다"면서 "나의 장편 애니메이션 시대는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은퇴를 두고 여러 추측이 나왔는데 은퇴 이유가 나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앞으로 애니메이션 제작사 지브리 스튜디오의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장편 애니메이션 이외의 일을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1979년 '루팡 3세 카리오스트로의 성'으로 극장영화 감독에 입문했고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과 미국 아카데미상 장편애니메이션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1978년에 처음 연출한 TV 애니메이션 '미래소년 코난' 외에도 '이웃집 토토로',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 등 다수 작품으로 일본 애니메이션의 위상을 높였습니다.
  • 애니 거장 미야자키 공식 은퇴선언…“이번엔 진심”
    • 입력 2013-09-06 17:20:39
    • 수정2013-09-06 22:21:37
    국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의 대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오늘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일본 도쿄도 무사시노시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몇 번이고 그만두겠다고 말해 소동을 일으켰지만 이번에는 진심이다"며 정식 은퇴임을 강조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지금 다음 작품을 생각하면 완성까지 5년 이상이 걸린다"면서 "나의 장편 애니메이션 시대는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은퇴를 두고 여러 추측이 나왔는데 은퇴 이유가 나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앞으로 애니메이션 제작사 지브리 스튜디오의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장편 애니메이션 이외의 일을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야자키 감독은 1979년 '루팡 3세 카리오스트로의 성'으로 극장영화 감독에 입문했고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과 미국 아카데미상 장편애니메이션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1978년에 처음 연출한 TV 애니메이션 '미래소년 코난' 외에도 '이웃집 토토로',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 등 다수 작품으로 일본 애니메이션의 위상을 높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