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소년 야구 “타이완전 편파 판정 걱정”
입력 2013.09.06 (17:53) 수정 2013.09.06 (18:56) 연합뉴스
6일 제26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2라운드에서 베네수엘라를 콜드게임으로 꺾고 자신감을 되찾은 한국대표팀의 정윤진(덕수고) 감독은 "내일 타이완과의 경기에 에이스 한주성(덕수고·두산 1차 지명)을 투입해 마운드로 꼭 승리를 따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날 일본에 0-10으로 참패한 뒤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정 감독은 베네수엘라를 11-1로 격파하고 나서 한시름 놓은 표정이었다.

3번 타자 임병욱(덕수고·넥센 1차 지명)이 한국 선수로는 이번 대회에서 첫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타선이 13안타를 몰아쳤고 선발 안규현(덕수고·삼성 지명)의 뒤를 이어 고비에서 등판한 박세웅(경북고·KT 1차 지명)이 무실점으로 역투하는 등 투타에서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은 덕분이다.

1승 3패를 올려 3∼4위전 진출의 희망을 본 정 감독은 "오늘 보여준 타자들의 타격감각이 내일 타이완과의 경기에서도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투수 8명 중 3명의 컨디션이 좋지 않아 5명으로 마운드를 운용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며 "한주성을 필두로 황영국(청주고·한화 1차 지명), 임지섭(제주고·LG 1차 지명), 박세웅, 안규현까지 상황에 따라 전 투수를 총동원해 타이완 타선을 묶겠다"고 선언했다.

타이완 언론은 경기 후 정 감독을 에워싸고 전날과 판이한 한국의 경기 내용을 묻는 등 3∼4위전 진출 경쟁 상대인 한국대표팀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정 감독은 타이완 심판의 도를 넘은 편파 판정에 분노를 나타내고 7일 타이완과의 경기에서도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 걱정했다.

이날 1,2루 심판으로 나선 타이완 심판들은 두 차례나 노골적인 아웃 판정으로 한국 더그아웃을 들끓게 했다.

1회 1사 3루에서 몸에 맞은 공으로 출루한 임병욱은 곧바로 2루를 훔쳤고 도루에 성공하는 듯했으나 아웃됐다.

3회 볼넷으로 나간 김규남(덕수고·고려대 진학예정)도 1루에서 투수 견제사를 당하는 등 두 번이나 세이프 상황에서 손을 번쩍 들어 아웃을 선언한 타이완 심판의 판정에 정 감독은 강하게 항의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정 감독은 "결국 실력으로 타이완을 누르는 수밖에 없다"며 "초반부터 착실한 득점과 짠물 마운드로 반드시 3∼4위전 진출 티켓을 잡겠다"고 다짐했다.
  • 청소년 야구 “타이완전 편파 판정 걱정”
    • 입력 2013-09-06 17:53:44
    • 수정2013-09-06 18:56:18
    연합뉴스
6일 제26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2라운드에서 베네수엘라를 콜드게임으로 꺾고 자신감을 되찾은 한국대표팀의 정윤진(덕수고) 감독은 "내일 타이완과의 경기에 에이스 한주성(덕수고·두산 1차 지명)을 투입해 마운드로 꼭 승리를 따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날 일본에 0-10으로 참패한 뒤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정 감독은 베네수엘라를 11-1로 격파하고 나서 한시름 놓은 표정이었다.

3번 타자 임병욱(덕수고·넥센 1차 지명)이 한국 선수로는 이번 대회에서 첫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타선이 13안타를 몰아쳤고 선발 안규현(덕수고·삼성 지명)의 뒤를 이어 고비에서 등판한 박세웅(경북고·KT 1차 지명)이 무실점으로 역투하는 등 투타에서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은 덕분이다.

1승 3패를 올려 3∼4위전 진출의 희망을 본 정 감독은 "오늘 보여준 타자들의 타격감각이 내일 타이완과의 경기에서도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투수 8명 중 3명의 컨디션이 좋지 않아 5명으로 마운드를 운용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며 "한주성을 필두로 황영국(청주고·한화 1차 지명), 임지섭(제주고·LG 1차 지명), 박세웅, 안규현까지 상황에 따라 전 투수를 총동원해 타이완 타선을 묶겠다"고 선언했다.

타이완 언론은 경기 후 정 감독을 에워싸고 전날과 판이한 한국의 경기 내용을 묻는 등 3∼4위전 진출 경쟁 상대인 한국대표팀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정 감독은 타이완 심판의 도를 넘은 편파 판정에 분노를 나타내고 7일 타이완과의 경기에서도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 걱정했다.

이날 1,2루 심판으로 나선 타이완 심판들은 두 차례나 노골적인 아웃 판정으로 한국 더그아웃을 들끓게 했다.

1회 1사 3루에서 몸에 맞은 공으로 출루한 임병욱은 곧바로 2루를 훔쳤고 도루에 성공하는 듯했으나 아웃됐다.

3회 볼넷으로 나간 김규남(덕수고·고려대 진학예정)도 1루에서 투수 견제사를 당하는 등 두 번이나 세이프 상황에서 손을 번쩍 들어 아웃을 선언한 타이완 심판의 판정에 정 감독은 강하게 항의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정 감독은 "결국 실력으로 타이완을 누르는 수밖에 없다"며 "초반부터 착실한 득점과 짠물 마운드로 반드시 3∼4위전 진출 티켓을 잡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