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 시리아반군 잔혹 논란에 “그들과는 동맹아냐”
입력 2013.09.06 (18:56) 수정 2013.09.06 (22:21) 국제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이 최근 제기된 일부 시리아 반군의 '잔혹상'에 대해, 군사작전이 반군과의 동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며 개입 정당성을 재차 역설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현지 시간으로 5일 미국의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반군을 지원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에 앞서 시리아 반군들이 사령관 명령으로 정부군 병사 7명을 정당한 절차 없이 총살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이 때문에 시리아 반군의 도덕성에 의문이 일며 미국의 군사개입 명분도 힘을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지원대상에 대해 다국적인 '심사절차'가 가동되고 있다면서 "그들은 우리와 우방들이 지원하는 반정부 세력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 美국무, 시리아반군 잔혹 논란에 “그들과는 동맹아냐”
    • 입력 2013-09-06 18:56:35
    • 수정2013-09-06 22:21:37
    국제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이 최근 제기된 일부 시리아 반군의 '잔혹상'에 대해, 군사작전이 반군과의 동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며 개입 정당성을 재차 역설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현지 시간으로 5일 미국의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반군을 지원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에 앞서 시리아 반군들이 사령관 명령으로 정부군 병사 7명을 정당한 절차 없이 총살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이 때문에 시리아 반군의 도덕성에 의문이 일며 미국의 군사개입 명분도 힘을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지원대상에 대해 다국적인 '심사절차'가 가동되고 있다면서 "그들은 우리와 우방들이 지원하는 반정부 세력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