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곡지구’ 견본 주택 개관…분양 절차 본격화
입력 2013.09.06 (19:11) 수정 2013.09.06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의 마지막 대규모 개발지인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의 견본 주택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주변 시세보다 비교적 저렴하게 분양가가 책정됐다는 평가 때문에 관람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이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에 남아 있는 마지막 대형 주택단지라는 마곡지구입니다.

공사가 한창인 아파트 한 쪽에 견본주택이 문을 열었습니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안고 이곳을 찾은 사람들 이 방 저 방을 꼼꼼히 둘러보기도 하고, 도우미를 붙잡고 궁금증을 해소합니다.

<인터뷰> 공정희(서울시 길음동) : "(어떤 점을 주로 보세요?) 전 주방이요. 저쪽(다른 평형)은 좀 갑갑해보이는 것 같더라고요."

마곡지구에는 모두 3가지 유형의 주택 2천 8백여 세대가 공급됩니다.

3.3제곱미터 당 1200만 원 안팎의 분양가는 주변 시세와 비교해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분양 상담자 : "가양동 쪽을 봤는데 3.3제곱미터 당 1700만 원 정도....거기에 비하면 낫죠."

SH공사는 8.28 부동산 대책에 따라 취득세율이 인하된 것도 매수 심리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성호(SH공사 건축사업팀장) : "직장과 집이 멀리 있는 경우가 많은데 마곡지구는 특징적으로 산업단지가 배후에 있어 굉장히 가깝다"

하지만, 임대주택이 분양 물량보다 많다는 점 때문에 견본 주택 관람 열기가 실제 청약으로 이어질 지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마곡지구’ 견본 주택 개관…분양 절차 본격화
    • 입력 2013-09-06 19:12:29
    • 수정2013-09-06 19:29:11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의 마지막 대규모 개발지인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의 견본 주택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주변 시세보다 비교적 저렴하게 분양가가 책정됐다는 평가 때문에 관람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이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에 남아 있는 마지막 대형 주택단지라는 마곡지구입니다.

공사가 한창인 아파트 한 쪽에 견본주택이 문을 열었습니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안고 이곳을 찾은 사람들 이 방 저 방을 꼼꼼히 둘러보기도 하고, 도우미를 붙잡고 궁금증을 해소합니다.

<인터뷰> 공정희(서울시 길음동) : "(어떤 점을 주로 보세요?) 전 주방이요. 저쪽(다른 평형)은 좀 갑갑해보이는 것 같더라고요."

마곡지구에는 모두 3가지 유형의 주택 2천 8백여 세대가 공급됩니다.

3.3제곱미터 당 1200만 원 안팎의 분양가는 주변 시세와 비교해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분양 상담자 : "가양동 쪽을 봤는데 3.3제곱미터 당 1700만 원 정도....거기에 비하면 낫죠."

SH공사는 8.28 부동산 대책에 따라 취득세율이 인하된 것도 매수 심리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성호(SH공사 건축사업팀장) : "직장과 집이 멀리 있는 경우가 많은데 마곡지구는 특징적으로 산업단지가 배후에 있어 굉장히 가깝다"

하지만, 임대주택이 분양 물량보다 많다는 점 때문에 견본 주택 관람 열기가 실제 청약으로 이어질 지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